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애플, 아이폰11시리즈·애플워치5 25일 국내 시장 출격

공유
0


애플, 아이폰11시리즈·애플워치5 25일 국내 시장 출격

center
애플이 자사 홈페이지를 통해 아이폰11프로를 25일에 출시한다. 사진=애플코리아 홈페이지 갈무리.
애플이 오는 25일 아이폰11과 아이폰11프로프로맥스, 애플워치5를 국내 출시한다고 15일 밝혔다.

애플은 지난달 10일(현지시간) 미국 쿠퍼티노 스티브잡스 극장에서 애플의 신규 스마트폰 아이폰11 시리즈를 발표한 바 있다.

일단 애플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아이폰11프로와 프로맥스는 각각 5.8인치, 6.5인치 화면 크기에 슈퍼 레티나 XDR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또한, 후면에 초광각, 광각, 망원 등 트리플 렌즈를 탑재, 카메라 기능을 대폭 높였다. 국내 출고가는 아이폰11프로와 아이폰11프로맥스가 각각 139만 원, 155만 원부터 시작된다.

아이폰11의 경우 기존 아이폰XR의 후속작으로, 6.1인치의 화면크기에 LCD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후면에 1200만화소 카메라에 광각 카메라를 추가, 듀얼 카메라 렌즈를 도입해 기능성을 높였다. 미국 출고가는 전작 아이폰XR 대비 낮아진 699달러(약 83만 원)으로 책정됐다. 그러나 국내 출고가는 최소 99만 원으로, 이전 제품과 동결돼 가격 차별 논란이 벌어진 바 있다.

전체 아이폰11 시리즈에는 애플의 최신 스마트폰 모뎀칩인 A13 바이오닉 프로세서가 내장됐다. 이는 지난해 출시된 A12 프로세서 대비 50% 향상된 성능을 제공한다. 아울러 3종 모델 모두 LTE 통신만 지원한다.

애플워치5는 전작 애플워치4와 상당수 유사한 기능을 탑재했으나, 올웨이즈-온(Always-on) 디스플레이로 상시켜져 있는 화면을 구현해 낸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이에 이용자들은 시계 속 시간이나 정보를 확인할 때 꺼진 화면을 켜기 위해 별도의 화면 활성화 동작을 하지 않아도 된다. 아울러 애플워치만 있어도 전 세계 150개국에서 긴급 국제 구조전화를 걸 수 있는 기능을 탑재했으며, 워치 운영체제(OS) 6로 업그레이드 해 생리추적 기능이나 외부 소음 측정 등의 기능도 새로 도입됐다. 애플워치5의 국내 출고가는 GPS모델이 53만9000원부터, GPS와 셀룰러(통신 칩 탑재) 모델이 65만9000원부터 시작된다.

한편, 아이폰11 시리즈는 애플의 발표 직후 혁신적 기능이 부재하다는 이유로 혹평을 받은 바 있다. 그러나, 시장 출시 이후에는 중국과 일본 등에서 예상 대비 높은 호응을 받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지난 4월부터 5G 상용화가 시작된 국내에서는 올해 출시된 대부분의 프리미엄 스마트폰들이 5G 모델로 출시되고 있는 상황이다. LTE 통신만 가능한 애플의 아이폰11 시리즈가 국내 시장에서도 호응을 얻게 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