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은, 기준금리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하

공유
0


한은, 기준금리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하

center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 사진=뉴시스
한국은행이 올해 일곱 번째 정례회의를 열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한은은 16일 서울 중구 태평로 한은 본부에서 이주열 총재 주재로 금통위를 개최하고 기준금리를 연 1.50%에서 1.25%로 0.25%포인트 인하했다.

이날 금리 인하 배경엔 지난 7월 기준금리를 연 1.50%로 인해 이후에도 대내외 경제역건 악화와 미·중 무역 분쟁 심화로 경제 불확실성이 깊어진 상황이 고려된 것으로 보인다. 저물가에 따른 디플레이션 우려로 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달성하기 어려울 것으로 관측되고 있기 때문이다.
국제통화기금(IMF)이 올해 한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당초 2.6%에서 2.0%로 하향 조정했다. 내년에는 올해보다 0.2%포인트 높은 2.2%로 예상했다.

앞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도 지난달 우리나라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2.4%에서 2.1%로 0.3%포인트 낮췄다. 한은은 지난 4월 2.5%로 전망했지만, 3개월 만에 2.2%로 내려 잡았다.

앞으로 시장의 관심은 한은의 추가 금리인하 횟수와 시기 등 지속적인 금리인하 가능성에 더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올해 최종 성장률 전망치와 내년 성장률 전망치가 발표되는 한은의 수정경제전망은 다음 금통위 회의가 열리는 11월 예정돼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