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 세계최초 5G 로밍서비스 연내 4개국으로→내년엔 20여개국

공유
0


SKT, 세계최초 5G 로밍서비스 연내 4개국으로→내년엔 20여개국

"2020년, 5G 단독규격 로밍 개발 원년…지금보다 2배 빠른 속도 구현"
5G 로밍 품질 위해 해외 출장…현지 품질 테스트·최적화 작업 지속


center
김남호 SK텔레콤 로밍사업팀장이 스위스콤 취리히 사옥에서 SKT 2020년 로밍 사업계획을 소개하고 있다. 사진=SKT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지난 7월부터 시작한 세계 최초 5G 로밍서비스를 연내 4개국으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20여개 국에서 사용 가능하도록 확대할 계획이다. 이와 더불어 5G 로밍 품질에도 만전을 기해 한국을 오가는 고객들이 만족할만한 5G 로밍 서비스를 만들겠다는 목표다. 내년부터는 5G SA(5G 단독규격) 로밍 서비스 기술 개발도 시작하기로 했다.

SKT는 지난 15일 스위스 취리히 스위스콤 사옥에서 간담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0년 5G 로밍계획’을 발표했다고 16일 밝혔다.

SKT는 지난 7월 17일 세계 최초로 5G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내년에는 이를 20개국 이상으로 확대하고, 로밍 품질 역시 더욱 높여 5G 로밍 선도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는 전략이다. SKT는 세계 최초 5G 로밍 상용화를 위해 지난해 12월부터 전 세계 5G 로밍 파트너사를 물색하기 시작했다. 올해 2월에는 마케팅, 기술, 단말 전문가들을 모아 5G 로밍 TF 조직을 꾸렸다. 이후 해외 5G 통신망 구축과 단말, 5G 주파수와 장비 호환성 등을 고려해 첫 5G 로밍 파트너로 스위스콤을 선정해 7월부터 전격 5G 해외 로밍 서비스를 시작했다.

한국인이 많이 방문하는 유럽의 대표 관광지 중 한 곳인 스위스는 지난 7월 5G 로밍 서비스 개시 이후 3개월동안 총 3000여 명이 이용했다. 이는 같은 기간 스위스-한국 간 SKT 바로(baro) 로밍 서비스의 전화 통화 건수는 해당 서비스가 시작된 지난해 12월 이후 3개월 동안 발생된 통화 건수 대비 10배 더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비스 고객만족도는 90%를 상회했다.

김남호 SKT 로밍사업팀장은 이날 “현재 스위스에서만 이용 가능한 5G 로밍 서비스를 연내 4개국으로 확대하고, 내년에는 미국, 중국, 일본을 포함해 20개국 이상으로 커버리지를 넓힐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서 “더 넓은 커버리지 확장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고품질의 5G 서비스 제공하는 이통사를 선별해 로밍 국가를 확대하겠다”고 덧붙였다.

center
SKT 5G 로밍 주요 국가 (현재~2020년 말 기준) 자료=SKT

SKT는 로밍 품질 향상을 위해 자사 고객이 가장 많이 방문하는 10개국에 주기적으로 엔지니어를 파견해 5G 로밍 품질을 직접 테스트하고 있다. 아울러 다른 국가 이통사들과 꾸준한 로밍 관련 협의도 진행 중이다. 또 SKT는 해외 고객들이 국내에 들어와서도 로밍을 이용할 때 불편을 겪지 않도록 5G 기지국 확대와 서버 최적화를 진행할 계획이다.

한편, SKT는 2020년을 ‘5G SA(Stand Alone) 로밍 개발의 원년’으로 선포했다. 올해 5G NSA(5G-LTE 복합규격) 로밍을 구현한 데 이어 내년에는 5G SA 로밍 도입을 위한 기술 준비에 들어간다.

5G SA 로밍은 5G와 LTE 시스템을 일부 공유하는 NSA 방식과 달라 네트워크 구축과 세부 기술 도입에 많은 시간이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그러나 고객들이 초저지연·초고속 5G를 해외에서도 온전히 경험할 수 있게 하기 위해 선제적으로 기술 개발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올해 말까지 스위스를 방문하는 SKT 고객은 빠른 데이터 통신과 선명한 음성통화를 제공하는 5G 로밍 서비스를 일반 로밍 요금으로 부담없이 즐길 수 있다. ‘바로’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들은 스위스에서 추가 비용없이 5G 로밍 서비스를 제공받을 수 있다. 다만 내년에 SKT는 새로운 5G 로밍 요금제를 선보인다. 올해 프로모션 기간동안의 고객 해외 방문과 서비스 이용 패턴 분석으로 더욱 합리적인 가격에 풍부한 데이터를 제공할 계획이다.

한명진 SK텔레콤 MNO사업지원그룹장은 “올해 baro 서비스를 통해 고객들의 폭발적인 호응을 받은데 이어, 세계 최초 5G 로밍 상용화 및 커버리지 확대를 통해 고객들이 해외에서도 고품질의 5G 로밍 서비스를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