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하도급 계약서 늑장 발급' NHN에 과징금 1억

공유
0


'하도급 계약서 늑장 발급' NHN에 과징금 1억

center


공정거래위원회는 16일 하도급 계약서를 늑장 발급한 것으로 드러난 소프트웨어 개발사 NHN㈜(옛 NHN엔터테인먼트)에 시정명령과 과징금 1억100만 원을 부과하기로 했다.
NHN은 2015년 1월부터 2017년 5월까지 18개 하도급 업체에 28건의 용역과 제조를 위탁하면서 용역이 시작되거나 물품 납품을 위한 작업을 시작한 후에 계약서를 발급한 것으로 조사됐다.

회사측이 용역을 맡긴 계약은 광고시스템 개발, 2D 애니메이션 게임 및 게임 3D 영상 제작 등이다.

5개 업체에 위탁한 6건에 대한 계약서는 계약기간이 종료된 뒤 발급해줬고, 16개 업체에 맡긴 22건의 사업에선 법적기한에서 최장 152일이 지난 후 계약서를 지연 발급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