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수자원공사 '물 공급' 전용댐, 노후화·지진취약 심각 '안전 빨간불'

공유
0


수자원공사 '물 공급' 전용댐, 노후화·지진취약 심각 '안전 빨간불'

임이자 의원 국감자료...용수전용댐 14개 중 9개 30년 이상 노후화 '심각 수준'
취수탑 17개 중 47% 내진안전성 미확보, 비상방류시설 부족 "재해에 취약"

center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전경. 사진=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용수 전용댐의 노후화 비율이 64%나 되는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임이자 의원(비례대표)이 수자원공사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수자원공사가 관리하는 댐은 다목적용 20개, 용수전용 14개, 홍수조절용 3개 등 모두 37개였고, 이 가운데 16개(43%)가 30년 이상 경과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물 공급을 위한 용수전용댐은 전체 14개의 64%인 9개가 30년 이상을 넘겨 노후 수준이 심각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환경부가 실시한 용수전용댐 안전성 검토 결과에서 14개 댐에 설치돼 있는 17개 취수탑 가운데 47%인 8개 취수탑에서 '내진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내진설계 미확보' 8개 취수탑은 ▲안계댐(경북 경주 강동면 유금리) 2개 ▲운문댐(경북 청도군 운문면 대천리) 2개 ▲영천댐(경북 영천 자양면 성곡리) 1개 ▲사연댐(울산 울주군 범서읍 사연리) 1개 ▲대암댐(울산시 울주군 언양읍 구수리 ▲연초댐(경남 거제시 연초면 덕치리) 1개 등이다.

또 비상상황이 발생했을 때 댐의 물을 긴급하게 흘러보내기 위한 '비상방류시설' 능력도 전반적으로 취약했다.

비상방류시설 능력부족 댐은 용수전용댐 14개 중 9개로 ▲달방댐(강원도 동해 삼화동) ▲대곡댐(울산시 울주군 두동면 천전리) ▲구천댐(경남 거제시 동부면 구천리) ▲영천댐 ▲안계댐 ▲사연댐 ▲연초댐 ▲운문댐 ▲대암댐 등이다.

임 의원은 "지진 횟수가 점차 증가하고 규모도 커지는 추세"라며 "지진 등 재해로 댐 안전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 국가 재난상황이 발생할 수도 있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다목적댐 안정성 강화 사업은 현재 마스터플랜을 수립하고 있지만 빨라도 오는 2021년 이후에나 사업 착수가 가능할 것"이라며 "수자원공사는 시급히 사업이 추진될 수 있도록 더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주문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