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르노삼성차,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알리기에 전력

공유
0


르노삼성차,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알리기에 전력

부산소프트웨어교육 페스티벌에 차량 전시…출퇴근·배달용 車로 인기

center
르노삼성이 16, 17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 4회 부산소프트웨어교육 페스티벌’에 트위지를 전시한다. 사진=르노삼성
르노삼성자동차가 최근 출퇴근 차량과 배달용 오토바이를 빠르게 대처하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 트위지 알리기에 적극 나서고 있다.

르노삼성(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는 16일부터 17일까지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제 4회 부산소프트웨어교육 페스티벌’에 트위지를 전시한다고 이날 밝혔다.

부산광역시교육청 주관으로 열리는 이번 행사는 소프트웨어 교육의 활성화와 학생들의 디지털 기술 활용 능력을 높이기 위해 2015년부터 매년 열리고 있다.

행사는 학생, 학부모, 교원 등 소프트웨어 교육에 관심 있는 모든 시민을 대상으로 하며, 행사에서 로봇 프로그래밍, 드론 프로그래밍, VR 등 다양한 디지털 기술을 체험할 수 있다.

이번 행사에서 르노삼성은 최근 부산공장서 생산하기 시작한 르노 트위지 2대를 전시하고, 관람객이 새로운 형태의 모빌리티를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center
르노삼성 부스를 찾은 고등학생들이 트위지와 기념 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르노삼성
트위지는 작은 차체로 복잡한 도심에서 출퇴근이나 배달, 경비, 시설 관리용으로 인기를 끌고 있다. 트위지는 가정용 220볼트 전기로 210분이면 완충이 가능하며, 충전에 들어가는 비용은 회당 600원 수준이다. 완충으로 달릴 수 있는 거리는 55~80㎞.

르노삼성 황은영 커뮤니케이션본부장은 “이번 행사에서 미래 산업을 이끌 청소년이 각 산업을 대표하는 다양한 최신 기술을 직접 체험해볼 수 있을 것”이라며 “르노삼성은 앞으로도 다양한 마케팅으로 판매를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트위지는 부산지역 청년 일자리 창출을 위한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 투입된다. 르노삼성이 청춘희망카 지원사업에 2020년부터 3년간 트위지 300대를 지원하기 때문이다.


정수남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rec@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