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조규남 대표가 어쩌길래 들썩?... 김대호 전 감독, 서진혁에 템퍼링 이슈화 압박 정황

공유
0


조규남 대표가 어쩌길래 들썩?... 김대호 전 감독, 서진혁에 템퍼링 이슈화 압박 정황

center
“좋지 않은 방식으로 선수 이적료를 챙겼다.”

조규남 그리핀이스포츠 대표가 부당한 방법으로 선수 이적료를 취했다는 주장이 나왔다.
김대호 그리핀 전 감독은 16일 "조규남 그리핀이스포츠 대표가 소속팀 선수를 조건이 맞지 않는데도 동의하라고 협박했다. 거액의 이적료를 챙겼다”고 폭로했다.

김 전 감독 증언은 올 신인 선수 ‘카나비’ 서진혁을 중국 징동 게이밍으로 이적 과정중에 서진혁에게 장기계약을 맺는게 유리 하다며 거부시 사전접촉(템퍼링)을 이슈화 하겠다고 협박했다는 것이다.

서진혁은 어쩔수 없이 계약서에 도장을 찍었으며 조 대표는 10억원의 이적료를 챙겼다는 것이다.


온기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16990@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