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지지도 상승 …부정평가가 여전히 앞서

공유
0


문 대통령 지지도 상승 …부정평가가 여전히 앞서

center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2주 동안의 하락세를 멈추고 40%대 중반으로 높아졌지만 여전히 부정평가가 앞서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4∼16일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1503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수준에 표본오차 ±2.5%포인트)한 10월 3주 차 잠정집계 결과, 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은 지난주보다 4.1%포인트 오른 45.5%(매우 잘함 28.8%, 잘하는 편 16.7%)를 나타냈다.

부정평가는 4.5%포인트 내린 51.6%(매우 잘못함 42.5%, 잘못하는 편 9.1%)로 집계됐지만 여전히 긍정평가를 앞섰다.
모름·무응답은 0.4%포인트 오른 2.9%였다.

리얼미터는 "그동안 국정에 대한 부정적 인식의 가장 큰 원인이었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거취가 사퇴로 결정된 것이 가장 큰 요인으로 작용하고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중도층과 진보층, 30대와 50대, 40대, 호남과 충청권, 대구·경북(TK), 경기·인천, 서울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수행 지지율이 상승했다.

반면 부산·울산·경남(PK)과 20대에서는 소폭 하락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