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이슈 24]골든레이호 전복 사고 해상 오염 후유증…사고 해역서 기름 유출 신고 잇따라

공유
0


[글로벌-이슈 24]골든레이호 전복 사고 해상 오염 후유증…사고 해역서 기름 유출 신고 잇따라

지난달 미국에서 전복사고를 낸 현대글로비스의 대형 자동차 운반선 골든레이호가 해상 오염이라는 후유증을 낳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이후 연료유 해소 작업 과정에서 기름이 일부 유출된 때문이다.

17일 매리타임이그제큐티브(The Maritime Exexutive)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이 때문에 현지 환경단체, 어업종사자들이 우려의 시선을 보내고 있다.

center
현대글로비스 골든레이호가 전복돼 옆으로 기울어져 있다. 사진=뉴시스


골든레이호는 지난달 8일 조지아주 브런즈윅 항구에서 1.6km 거리의 해상에서 현지 도선사의 도선을 받던 중 선체가 기울어지면서 뒤집어졌다. 골든레이호는 2017년 건조된 자동차전용 운반선으로, 사고 당시 글로벌 완성차 업체의 차량 4000여대를 선적하고 있었다.

사고 당일 미국 해안경비대는 선원 23명(한국인 10명, 필리핀인 13명) 중 19명을 바로 구조했고, 기관실에 갇힌 한국인 선원 4명은 사고 발생 41시간 만에 구조를 완료했다.
인명구조는 무사히 마쳤지만 해상에서는 한 달이 넘은 지금까지도 후속 작업이 진행 중이다.

지난 8일 CNN 등 미국 매체들은 골든레이호 사고가 발생한 조지아주 세인트 사이먼스 사운드 근처 해변에서 타르볼이 발견됐다는 신고가 이어졌다고 전했다.

타르볼은 바다 위를 떠도는 기름 덩어리의 표면 휘발성분이 날아가면서 탁구공 혹은 야구공 크기로 딱딱하게 굳어진 것을 말한다.

세인트 사이먼스 사운드 사고 통합 사령부는 현재 사고 이후 전복된 골든레이호의 기름 유출을 막기 위해 연료유 해소 작업을 진행 중이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소량의 기름이 바다로 유출됐고, 주변 지역에서 타르볼이 발견되는 일이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15일 텔레문도아틀란타에 따르면 조지아주와 해안경비대, 해운사, 현대글로비스 등이 인원 400명과 배 70척으로 합동 복구팀을 구성해 하루 12시간씩 기름 제거 및 차단작업을 벌이고 있다.

가장 시급한 조치는 사고 당시 골든레이호 탱크에 들어있는 30만 갤런의 연료유를 퍼내는 작업이다. 선박을 이동하기 위해서는 연료유 해소 작업이 꼭 필요하다. 지금까지 22만 갤런의 기름을 퍼내 바지선을 통해 옮겨 놓은것으로 전해졌다.

지역 환경단체측은 전복사고 후 바닷물을 샘플링해서 검사한 결과 라디에이터 부동액과 가솔린, 디젤, 유압연료 등 각종 오염물질들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현대글로비스 측은 "선박이 전복된 이후 환경오염을 방지하기 위해 연료유 해소 작업에 들어갔고, 이 과정에서 일부가 바다로 들어갔다"면서 "즉시 방지작업에 나섰고, 추가유출도 차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