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영하 작가 베스트셀러·한정판작품, 밀리의서재에서 보세요"

공유
0


"김영하 작가 베스트셀러·한정판작품, 밀리의서재에서 보세요"

베스트셀러 9권 신규 무제한 서비스
신작 종이책, ‘밀리 오리지널’로 공개 예정

center
지난 16일 밀리의 서재에서 서비스되기 시작한 김영하 작가의 대표작 살인자의 기억법. 사진=밀리의서재
밀리의서재가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 총 9종을 무제한 서비스하게 됐다. 아울러 김 작가의 신작 서적은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을 통해 공개할 예정이다.

밀리의 서재(대표 서영택)는 18일 김영하 작가의 베스트셀러 9권을 자사 독서앱을 통해 선보인다고 밝혔다. 아울러 김 작가의 신작은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서비스를 통해 한정판 종이책으로 출시된다.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은 밀리의 서재가 보유한 전자책 5만 권은 무제한으로 이용하고, 두 달에 한 권씩 한정판 종이책을 정기적으로 배송받아 소장할 수 있는 정기구독 서비스다. 밀리의 서재는 김영하 작가의 작품 9권을 순차적으로 공개하고 있으며,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 신청자들에 한해서는 지난 16일 모든 작품을 볼 수 있도록 한 번에 제공했다.

밀리의 서재를 통해 공개, 혹은 공개 예정인 김영하 작가의 작품은 ▲살인자의 기억법(16일 공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는 아무도(29일 공개 예정) ▲나는 나를 파괴할 권리가 있다(11월 5일) ▲빛의 제국(11월 12일) ▲여행의 이유(11월 26일) ▲너의 목소리가 들려(12월 3일) ▲오직 두 사람(12월 10일) ▲호출(12월 17일) ▲퀴즈쇼(12월 24일) 등이다. 김 작가의 에세이 여행의 이유는 출간 즉시 9주 연속 베스트셀러 순위 1위를 기록한 바 있고, 장편 소설 살인자의 기억법은 지난 2017년에 영화화한 작품이다.

한편, 밀리의 서재는 전자책과 종이책 결합 구독 서비스인 ‘밀리 오리지널 종이책 정기구독’으로 김 작가의 신작 종이책 역시 한정판으로 공개할 예정이다. 해당 작품은 일반 서점에서는 살 수 없고 오직 밀리의 서재에서만 공개된다.

김태형 밀리의 서재 콘텐츠사업팀 팀장은 “김영하 작가의 대표 베스트셀러 작품들을 밀리의 서재에서 서비스할 수 있어서 무척 기쁘게 생각한다”면서 “밀리의 서재를 통해 독서와 더욱 친해질 수 있도록 더욱 다양한 도서 콘텐츠 확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