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취임 후 첫 30%대↓

공유
0


문 대통령 국정지지도 취임 후 첫 30%대↓

center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 지지도가 한국갤럽의 여론조사에서 취임 후 처음으로 30%대로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갤럽이 15~17일 전국 유권자 1004명을 대상으로 조사(신뢰수준 95%에 표본오차 ±3.1%포인트)한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4%포인트 하락한 39%로 낮아졌다.

부정 평가는 2%포인트 상승한 53%였으며 8%는 의견을 유보했다.

갤럽 여론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가 4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처음이다.
부정 평가는 지난 9월 셋째 주와 같은 최고치를 기록했다.

이에 따라 부정 평가와 긍정 평가의 차이가 지난주 8%포인트에서 14%포인트로 벌어졌다.

정당 지지도는 민주당 36%, 한국당 27%, 바른미래당 7%, 정의당 6%, 민주평화당 및 우리공화당 각각 1% 순이었다. 지지 정당이 없는 무당층은 23%를 기록했다.

민주당과 정의당은 전주보다 각각 1%포인트 하락했고, 바른미래당은 2%포인트 상승했으며 한국당은 변함이 없었다

조국 전 장관 사퇴에 대해서는 64%가 '잘된 일', '잘못된 일'이라는 응답은 26%를 나타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