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컴라이프케어, B2B·B2C 안전장비 시장 공략 가속화

공유
0


한컴라이프케어, B2B·B2C 안전장비 시장 공략 가속화

대리점 출범…전국 28개 대리점 통해 판매 채널 세분·다각화

center
한커라이프케어가 18일 서울 양제동 더케이호텔에서 개최한 전국 대리점 출범식 전경. 사진=한글과컴퓨터
한글과컴퓨터의 자회사인 안전장비기업 한컴라이프케어(대표 우준석)가 전국적인 판매망을 구축하고 안전장비 시장 확대에 나선다.

한컴라이프케어는 18일 서울 양재동 더케이 호텔에서 '한컴라이프케어 대리점 출범식'을 개최, B2B, B2C 사업을 모두 아우르는 전국망 구축을 알렸다. 이날 행사를 통해 한컴라이프케어는 대리점과 협력사 관계자 200여 명에게 제품 전반에 대한 소개와 향후 비즈니스 전략을 공유했다.
그 동안 자체 영업망을 중심으로 공공시장 위주의 사업을 펼쳐온 한컴라이프케어는 전국 28개 대리점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를 통해 고객 접점을 확대하고 신규 시장을 개척하는 등 영업 강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한컴라이프케어는 주력 제품군인 소방장비와 공기호흡기 제품을 중심으로 B2B, B2C 사업 확대를 위한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또한, 교육, 컨설팅, 마케팅 지원 등을 포함한 다양한 대리점 지원 정책을 추진해 나가기로 했다.

우준석 한컴라이프케어 대표이사는 "최근 안전장비는 기존 주수요처인 소방, 군과 경찰, 공공기관은 물론 산업체, 상업시설, 개인으로까지 수요가 확대되고 있다“며 ”다양한 고객들을 보다 적극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할 수 있는 전문화된 영업 체계를 구축해 시장의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대리점들과의 지속적인 소통과 협력을 통해 시장을 개척하고 고객들의 만족도를 제고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