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삼성 고시' 직무적성검사 전국 5개 도시와 미국에서 시행

공유
0


'삼성 고시' 직무적성검사 전국 5개 도시와 미국에서 시행

center


삼성그룹의 올해 상반기 대졸 신입사원 공개 채용을 위한 직무적성검사(GSAT)가 20일 서울, 부산, 대구, 광주, 대전 등 전국 5개 도시와 미국 뉴욕, 로스앤젤레스에서 치러졌다.

GSAT는 취업 준비생 사이에서 '삼성고시'라고도 불리는 시험이다.
시험과목은 언어논리, 수리논리, 추리, 시각적 사고 4과목으로 115분간 110문항이 출제됐다.

모든 문항은 객관식이며 틀린 문제는 감점 처리되기 때문에 '모르는 문제는 빨리 넘기는 게 실력'이라는 게 수험생 사이 '꿀팁'으로 통한다.

온라인 취업 카페는 GSAT 난이도에 대한 응시자의 후기가 잇따랐으며 시각 과목이 유독 쉬웠다는 평이 많았다.

삼성그룹은 GSAT 합격자를 대상으로 11월 임원면접, 직무역량면접, 창의성면접과 건강검진을 거쳐 최종합격자를 발표할 예정이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