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9월 외화예금 16억7000만 달러 증가...기업·개인 달러화 예금 영향

공유
0


9월 외화예금 16억7000만 달러 증가...기업·개인 달러화 예금 영향

center
지난달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이 전달보다 16억7000만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자료=한국은행
지난달 국내 거주자 외화예금이 전달보다 16억7000만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과 개인의 달러화예금 늘어난 영향이다.

한국은행이 21일 발표한 '2019년 9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외국환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은 726억4000만 달러로 전월보다 16억7000만 달러 증가했다.

거주자 외화예금은 내국인과 국내에 6개월 이상 거주한 외국인·외국기업에 국내 은행과 국내 외국은행지점에 예치한 외화예금이다.
통화별 거주자외화예금 잔액 추이를 보면 달러화예금과 엔화예금은 지난달 말과 비교해 각각 13억2000만 달러, 2억1000만 달러 증가했다. 달러화예금은 일부 기업의 해외 주식과 계열사 지분 매각대금 일시 예치, 원·달러 환율 하락에 따름 개인의 현물환 매수 등으로 증가했다는 것이 한은의 분석이다.

한은 관계자는 " 엔화예금은 기업의 계열사 지분 매각대금 일시 예치, 원·엔 환율 하락에 따른 현물환 매수 등으로 증가했다"고 말했다.

은행별로 살펴보면 9월 말 기준으로 국내은행과 외은지점은 610억5000만 달러, 115억9000만 달러로 각각 4억9000만 달러, 11억8000만 달러 증가했다.

기업예금은 570억1000만 달러, 개인예금은 156.3억달러로 각각 11억2000만 달러, 5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