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김성원 의원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화약고"…은성수 위원장 "협의체 구성하겠다"

공유
0


김성원 의원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화약고"…은성수 위원장 "협의체 구성하겠다"

center
앞줄 왼쪽부터 윤석헌 금융감독원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손병두 금융위 부위원장 사진=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 마지막날에는 이달 초 벌어진 라임자산운용 펀드 환매 중단 사태에 대한 우려가 제기됐다. 이에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현재 확인중인 사안이라며 이해관계자 등을 중심으로 협의체를 구성하겠다는 생각을 밝혔다.

김성원 의원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 종함감사에서 "라임자산운용 사태는 화약고다. 결국은 무리한 투자로 인해 환매 중단 사태를 촉발시켰다고 보고 있다"며 "이 사태 파악 얼마 정도 하고 있고 어떻게 해야 될 것인지 설명해달라"고 밝혔다.

라임자산운용은 최대 157개 펀드에서 상환판매연기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되는데 해당 금액이 1조5000억 원이 넘고 투자 계좌수는 약 4100계좌 수준으로 사태의 심각성이 크다는 판단이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은 "이것은 파생결합펀드(DLF) 사태와 다른 면이 있다"며 "운용면에서 잘못이 있는 부분이 있다. 유동성 리스크와 관련된 부분에서 라임자산운용이 실수를 했다고 보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사회·경제적 파장을 어떻게 최소화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윤 원장은 "손실금액이 확정이 되는 것을 지켜봐야 된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금융시장에 부담을 주지 않으면서 질서있고 공정하게 환매가 이뤄져야 생각한다"며 "금감원에서 라임자산운용을 모니터링 하고 있다. 판매자 등 이해관계자들과 협의체를 구성해서 원리 원칙에 따라 공정하고 질서있게 할 수 있도록 금감원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