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SKT고객, 빌딩내 5G통화 기존 장비 이용자보다 2배 빠르게”

공유
1


“SKT고객, 빌딩내 5G통화 기존 장비 이용자보다 2배 빠르게”

SKT, 통합형장치·4개 안테나로 데이터 전송 속도·전송량 높여
강남 위워크에 첫 적용…주요 대형 빌딩 1000여 곳 우선 설치
“국내 유일 4T4R 인빌딩 장비…5G 시대도 차별화 품질 제공”

center
SK텔레콤이 서울 강남구 소재 위워크(WeWork) 선릉점을 시작으로 1000여개 건물에 5G 인빌딩 전용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Layer Splitter)’를 본격 확대해 실내 5G 품질 차별화에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사진은 SK텔레콤 직원들이 위워크 선릉점에서 네트워크 점검을하고 있는 모습. 사진=SKT
SK텔레콤(SKT)이 빌딩내 5G통신 커버리지(유효 통화권) 확대를 위해 본격적으로 통합형 인빌딩 장비 설치에 나섰다. 이는 기존 인빌딩 장비보다 2배나 빠른 속도를 가졌다.

SK텔레콤(대표 박정호)은 서울 강남구 위워크(WeWork) 선릉점을 시작으로 연내 1000여개 건물에 5G 인빌딩 전용 장비 ‘레이어 스플리터(Layer Splitter)’를 본격 확대해 실내 5G 품질 차별화에 나선다고 21일 밝혔다. 이에따라 앞으로 SK텔레콤 고객은 앞으로 쇼핑몰, 백화점 등 국내 주요 대형 건물 내에서 기존 인빌딩 장비 대비 2배 빠른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다.

‘레이어 스플리터’는 SK텔레콤이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개발한 ‘5GX 인빌딩 솔루션’ 기반 장비다. 기존 실내 장비가 데이터 송수신용 안테나를 2개씩 탑재했다면, ‘레이어 스플리터’는 4개의 안테나 일체형 장비로 동일한 주파수 대역에서 동시에 보다 많은 데이터를 빠르게 처리할 수 있다.
통신 서비스를 위해 거치는 여러 신호 변환 장치도 일체형으로 통합했다. 이 통합형 장치는 기존방식보다 크기는 반으로 줄었고 신호변환 단계가 줄어든 만큼 데이터 전송 속도가 빨라졌다. 또 통합형 장치는 기지국사에 전진 배치하고 건물 내부에는 안테나만 설치해, 건물을 직접 방문하지 않고도 문제 발생시 신속한 조치가 가능하다. 지금까지는 4단계 신호 변환(디지털 신호→광신호→기저신호(IF)→광신호→무선신호(RF))을 거쳐야 했다. 그러나 ‘레이어 스플리터’는 광신호를 기저신호(IF)로 보내주는 '정합장치'와 기저신호(IF)를 광신호로 바꿔주는 장치인 '도너'를 하나로 합쳤다.
center
SK텔레콤이 기존 방식보다 2배나 빠른 인빌딩 통신속도를 자랑하는 장비설치를 전국 1000곳에 설치하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자료=SKT


SK텔레콤은 대형 쇼핑몰, 백화점 등 유동인구가 많아 건물 내 데이터 트래픽 수요가 집중되는 건물에 '레이어 스플리터'를 중심으로 인빌딩 커버리지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첫 구축 장소인 위워크는 여러 ICT 관련 기업들이 협업하는 공유 오피스다. SK텔레콤은 국내 최고 수준의 5G 인프라를 기반으로 다양한 사업 모델이 나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SK텔레콤과 위워크는 지난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한 이후 5G 인프라 구축을 포함해 다양한 협력을 진행 중이다.

정창권 SK텔레콤 인프라엔지니어링 그룹장은 “국내 유일 5G 인빌딩 전용 장비로 SKT 고객들은 차별화된 통신 품질을 경험할 수 있게 됐다”며 “5G 시대에서 지속적으로 증가할 인빌딩 트래픽을 효율적으로 수용할 수 있도록 인빌딩 전용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고도화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