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손흥민, 23일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전 출격 골 사냥 노린다

공유
0


손흥민, 23일 챔피언스리그 즈베즈다전 출격 골 사냥 노린다

center
토트넘 홋스퍼 손흥민(왼쪽)이 1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서 열린 2019-20 잉글리시 프리미어리그 9라운드 왓포드와의 경기 중 공을 다투고 있다. 평양 원정을 다녀온 손흥민은 선발에서 제외, 0-1로 뒤지던 후반전에 투입돼 분위기를 바꾸는 활약을 펼쳤고 토트넘은 1-1로 비겼다. 손흥민은 팀 내 최고 평점을 받았다. 사진=뉴시스
악몽 같은 '평양 원정'을 마치고 소속팀으로 돌아가자마자 왓퍼드전까지 치른 손흥민(27·토트넘)이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에 골 사냥을 나선다.

손흥민의 소속팀인 토트넘은 23일 오전 4시(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2019-2020 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B조 3차전 홈 경기에서 세르비아의 츠르베나 즈베즈다와 맞붙는다.

토트넘의 이번 시즌 챔피언스리그 상황은 최악이다. 당장 조별리그 통과부터 걱정해야할 판이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준우승을 했던 토트넘은 이번 시즌에선 2경기에서 1무 1패를 기록, B조 최하위(승점 1)로 주저앉았다.

지난달 올림피아코스(그리스)와의 원정 1차전에서 2-2로 비겼던 토트넘은 지난 2일 바이에른 뮌헨(독일)과의 홈 2차전에서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2-7로 대패하며 첫 승을 따내지 못했다.
토트넘의 최근 전력은 내리막을 걷고 있다.

프리미어리그 경기에서 토트넘은 하위권 팀인 브라이턴에 0-3으로 완패를 당하고 2경기 동안 10골을 내주고 연패를 당하며 수렁에 빠졌다.

A매치 휴식기를 보내고 지난 19일 치른 리그 경기에선 최하위 팀 왓퍼드와 1-1로 비기며 좀처럼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토트넘의 즈베즈다와의 경기는 팀이나 손흥민에게나 무척이나 중요한 경기가 됐다.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통과뿐만 아니라 팀 분위기 전반에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즈베즈다는 올림피아코스에 1승을 챙겨 뮌헨(승점 6)에 이어 B조 2위(승점 3)를 달리고 있는 팀이다.

손흥민은 선발로 나서서 즈베즈다의 골문을 정조준할 것으로 보인다.

손흥민이 즈베즈다를 상대로 득점포를 가동하면 뮌헨전 선제골에 이어 챔피언스리그 2경기 연속 골이 된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