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 대통령 종교지도자 오찬…정치권 자성 촉구·국론통합 강조

공유
0


문 대통령 종교지도자 오찬…정치권 자성 촉구·국론통합 강조

center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검찰개혁이나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등 개혁을 위해 필요한 조치로 국민의 공감을 모았던 사안도 정치적 공방이 이뤄지면서 국민 사이에서도 갈등이 일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주요 종교 지도자들을 청와대로 초청, 오찬을 한 자리에서 "총선이 다가오기 때문에 정치적 갈등이 더 높아지고 정치적 갈등은 곧바로 국민 갈등으로 증폭될 가능성이 있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특히 "국민 통합·화합을 위해 대통령인 저부터 우리 정치 모두가 더 많은 노력을 기울여야겠지만, 역시 종교지도자께서 더 큰 역할을 해주셔야겠다는 말씀을 드리고 싶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종교 지도자를 만난 것은 지난 7월 조계종과 천태종 등 불교계 지도자들과의 오찬 이후 3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월에는 7대 종단 지도자들과 청와대에서 오찬을 한 바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