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DLF사태 책임지겠다" …정채봉 우리銀 부행장도 '질타'

공유
0


함영주 하나금융 부회장 "DLF사태 책임지겠다" …정채봉 우리銀 부행장도 '질타'

center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왼쪽)과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이 21일 국회 정무위원회의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참석해 여야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함영주 하나금융지주 부회장이 파생결합상품(DLF, DLS) 사태와 관련해 경영진 책임에 대해 언급했다. 책임을 지기 위해서 어떤 것도 피하지 않겠다는 입장이다.

함 부회장은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 증인으로 참석해 "국정감사에 DLF 사태와 관련해서 어떤 책임도 회피할 생각이 전혀 없다"고 말했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의원 질문에 따른 대답이다. 이 의원은 "금융감독원의 조사가 끝나면 불완전판매 등에 대해 책임을 물을 것이다. 그렇다보면 일선 창구에서 열심히 일한 실무 직원들이 피해를 보게 돼 있다. (그것이 아니라) 책임을 져야 하는 사람들이 책임을 져야 한다"며 "함 부회장님이 결단해야 한다고 본다. 사퇴할 의향이 있냐"고 질문했다.

이어진 이태규 바른미래당 의원도 이번 DLF 사태와 관련해 경영진 책임이 있는지 재차 물었다. 이에 함 부회장은 "이번 사태에 대해 도의적으로 경영진 책임이 있다"며 "금감원 조사 결과에 대한 어떤 책임도 지겠다"고 밝혔다.

한편, 증인석에 함께 있던 정채봉 우리은행 부행장도 이 의원으로부터 경영진 책임 등에 대한 질타를 받았다.


이효정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hj@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