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CEO가 해외수주 직접 뛴 대우건설, 이라크 1017억 침매터널 제작장 '수의계약'

공유
0


CEO가 해외수주 직접 뛴 대우건설, 이라크 1017억 침매터널 제작장 '수의계약'

김형 사장, 현지 방문 '알포 신항만' 기반시설 조성 구간공사 수주 진두지휘
"발주처와 신뢰 바탕 경쟁입찰 아닌 수의계약 큰 의미"...올들어 이라크 수주 4건

center
김형 대우건설 사장(왼쪽 4번째)이 지난 19일 이라크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계약식에서 이라크 항만청 사파 알파야드 사장(왼쪽 3번째)등 관계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대우건설이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코르 알 주바이르(Khor Al Zubair)에서 1017억 원 규모의 침매터널 제작장을 건설하는 사업을 따냈다.

침매터널(沈埋·Immersed Tunnel)은 터널용 구조물을 지상에서 만들어 물 속으로 가라앉힌 뒤 수중연결하는 최신 토목공법으로 해저터널공사에 주로 사용된다.

대우건설은 19일(현지시각) 김형 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바스라주 이라크 항만청에서 코르 알 주바이르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수의계약을 맺었다고 21일 밝혔다.

이라크 항만청이 발주한 이번 사업은 이라크 남부 바스라주 알 포(Al Faw) 지역에 조성되는 신항만 사업의 기반시설 공사의 하나로 알 포 지역과 움 카스르(Umm Qasr) 지역을 연결하는 침매터널 함체를 만드는 제작장을 조성하는 공사이다. 공사 기간은 착공 후 20개월이다.

이라크 정부는 심해(深海)항인 알 포 신항만을 터키와 인근 국가철도사업과 이어지도록 구축해 세계 12대 항만으로 만든다는 목표이다.

대우건설은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를 수의계약으로 계약했다는 점에 큰 의미를 두고 있다. 일반적으로 경쟁입찰로 이뤄지는 국제 건설시장에서 수의계약으로 수주했다는 점은 발주처와 든든한 사업관계 없이는 불가능한 일이라는 설명이었다.

특히, 김형 사장이 직접 나서 이라크 현지에서 계약 수주활동을 진두지휘한 것도 이라크 당국에 큰 신뢰를 준 것으로 알려졌다.

이라크 정부는 원래 움 카르스~알 포 지역의 연결을 위해 교량과 도로를 건설하려 했으나, 군사·치안의 문제와 대우건설의 침매터널공사 시공능력을 높이 평가해 침매터널 건설로 계획을 변경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우건설은 최저 수심, 최장 침매 함체, 초연약 지반이라는 악조건을 극복하며 세계 최초로 외해에 시공한 국내의 거가대교 침매터널 건설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어 내년에 발주가 예상되는 총 연장 2㎞의 알 포 침매터널 본공사 수주도 기대하고 있다.

대우건설은 이번 침매터널 제작장 조성공사 수주로 ▲방파제 추가 공사 ▲컨테이너터미널 1단계 공사 ▲진입 도로 공사에 이어 올들어 이라크에서만 4번째 해외사업 실적을 올렸다. 누적 해외사업 계약금액만 약 5500억 원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알 포 신항만 사업의 경우, 해군기지, 정유공장, 주택단지 등 향후 후속공사로 이어질 예정”이라며 “발주처와의 신뢰관계를 지속적으로 유지해 향후 이라크를 나이지리아를 잇는 제2의 해외전략 거점으로 만들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