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롯데 가치창조문화 백서’, 국제비즈니스대상 금상 수상

공유
0


‘롯데 가치창조문화 백서’, 국제비즈니스대상 금상 수상

기록물로 가치와 독창적 디자인 높게 평가 받아 출판 2개 부문서 수상

center
롯데 기업문화백서인 ‘롯데 가치창조문화 백서’가 19일, 오스트리아 비엔나 안다스 비엔나 호텔에서 열린 ‘2019 국제 비즈니스 대상(International Business Awards)’에서 출판 2개 부문에 걸쳐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롯데지주 대표로 수상한 롯데지주 기업문화팀 부유라 책임(오른쪽)이 스티비 어워드 창립자인 마이클 갤러허(Michael Gallagher) 회장과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롯데그룹
롯데지주는 지난 19일, 오스트리아 비엔나 안다스 비엔나 호텔에서 열린 ‘2019 국제 비즈니스 대상(International Business Awards)’에서 기업문화백서인 ‘롯데 가치창조문화 백서’가 출판 2개 부문에 걸쳐 최고상인 금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수상 부문은 출판(Publications Awards) 부문 내 17개 카테고리 중 ‘Best White Paper or Research Report(최우수 백서 또는 연구보고서)’와 ‘Best E-book(최우수 전자책)’이다.

롯데는 지난 7월 그룹이 지향하는 기업문화인 ‘가치창조문화’를 대내외적으로 알리고 고유의 기업문화를 더욱 계승 ·발전시키기 위한 길라잡이로 활용한다는 취지로 그룹의 첫 기업문화백서인 ‘롯데 가치창조문화 백서’를 발간했다. 총 267페이지에 걸쳐 롯데 기업문화 유래와 발자취, 가치창조문화 체계와 특징, 그에 따른 성과, 이와 관련된 지표와 사례 등 다양한 내용이 수록됐다.

백서는 롯데의 창립부터 현재까지 기업문화 특징을 객관적으로 정리하고, 기업문화 활동을 다양한 측면에서 체계적으로 정리해 기록물로서의 가치를 인정받았다.
또 특별하고 창의적인 아이콘을 사용한 독특한 디자인과 각종 그림과 도표, 인포그래픽 등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그룹의 기업문화를 효과적으로 소개한 기획력 등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금상을 수상하게 됐다고 그룹 측은 설명했다.

올해로 16회를 맞이하는 국제 비즈니스 대상은 매년 전 세계 기업의 활동 성과와 사회적 기여도 등을 평가해 최우수 기업에 시상하는 세계 최고 권위의 비즈니스 어워드다. 올해는 전 세계 74개국에서 4000여편이 출품됐다. 출판·이벤트·마케팅·홍보·크리에이티브 등 16개 부문에 걸쳐 심사를 진행했다.

롯데그룹는 구성원들의 다양한 삶에 대한 존중과 서로간의 신뢰와 협력을 바탕으로 더 큰 가치를 창조하는 ‘가치창조 문화’를 고유 기업문화로 계승·발전시키고 회사의 지속가능한 성장과 더불어 직원행복과 사회적 책임 실천에 힘써 나가고 있다.

또 2015년 발족한 기업문화위원회’를 중심으로 일과 가정의 조화로운 균형을 통해 직원들의 만족도를 높이는 동시에, 일하는 자세를 혁신해 기업의 가치를 증진시켜 나가고 있다.

롯데는 이 백서를 통해 다양한 이해관계자들에게 기업문화 활동에 대해 알리고 앞으로도 지속성장할 수 있는 건강한 기업문화를 가꿔나가겠다는 각오와 노력을 전할 계획이다.

정부옥 롯데지주 HR혁신실장은 “‘롯데 가치창조문화 백서’는 1967년 창립부터 기업과 직원은 운명공동체라는 인식아래, 기업의 성장과 직원의 행복을 함께 추구하기 위해 롯데가 걸어온 여정을 되새길 수 있는 소중한 기록이다”며 “앞으로 다양한 활동을 통해 더 큰 가치를 창조해 모두를 위한 더 나은 세상을 열어가는데 일조할 수 있는 기업문화를 정립하는데 심혈을 기울이겠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