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취준생 첫 희망월급 249만 원… 실제 예상은 220만 원

공유
0


취준생 첫 희망월급 249만 원… 실제 예상은 220만 원

center
취업준비생들은 평균 249만 원의 첫 월급을 원하지만 실제로는 220만 원 정도만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취업 포털 '잡코리아'와 아르바이트 포털 '알바몬'이 취업준비생 1628명을 대상으로 공동 설문한 결과, 첫 희망월급은 평균 248만7000원으로 분석됐다.

이는 지난해 1474명을 대상으로 설문했던 때의 223만4000원보다 25만3000원 많은 것이다.

남성이 259만3000원, 여성은 237만8000원으로 나타났다.
4년제 대학 졸업생은 261만2000원, 고졸과 2·3년제 대졸자는 각각 233만2000원, 232만1000원으로 조사됐다.

대기업을 목표로 하는 취업준비생들은 279만7000원을 원했으며 ▲외국계 기업 266만2000원 ▲공기업 247만5000원 ▲중소기업 223만 원 등이었다.

그러나 취업에 성공했을 때 실제로 받을 것으로 예상하는 급여는 219만8000원으로 조사됐다.

'첫 월급을 받으면 가장 하고 싶은 일'에 대해서는 '부모님께 용돈·선물 드리기'라고 밝힌 응답자가 52.1%이었다.

'적금통장 만들기' 11.7%, '가족들과 외식하기' 9.2%, '고생한 나를 위한 쇼핑' 7.2%, ' 친구·지인들에게 월급 턱' 4.9% 등이 뒤를 이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