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한컴모빌리티, 부산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 개시

공유
0


한컴모빌리티, 부산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 개시

부산 진구와 맞손, '말랑말랑 파킹프렌즈'앱 활용…주차면 공유 사업 추진
부산 자치구 중 최초로 시행 주차면 공유로 주차난 완화 기대
지역 내 주차면 실시간 정보제공부터 예약 결제까지 가능해

center
IoT 공유주차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식에 참석한 최천우 한컴모빌리티 공동 대표이사(사진 왼쪽)와 서은숙 부산 진구청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한컴모빌리티
한컴그룹 계열사이자 한컴MDS(대표 장명섭) 자회사인 한컴모빌리티(공동대표 최천우, 현재영)가 부산 진구와 손을 잡고 부산 최초로 사물인터넷(IoT) 기반 공유주차 서비스를 제공한다.

한컴모빌리티는 부산 진구와 ‘IoT 공유주차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한컴모빌리티는 부산 진구의 거주자 우선주차구역 일부를 대상으로 주차면에 대한 실시간 정보 제공부터 예약, 결제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추진한다. 한컴모빌리티는 국내 최초의 IoT 레이더 센서와 CCTV를 융합한 IoT 기반 통합 공유주차 서비스 ‘말랑말랑 파킹프렌즈’를 활용해 공유주차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운전자들은 '말랑말랑 파킹프렌즈' 모바일 앱으로 실시간 주차면 정보를 정확하게 확인할 수 있다. 주차된 차량의 상태도 CCTV로 확인할 수 있어 안전한 주차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주차 비용 정산도 앱을 통해 신용카드 결제할 수 있고, 앱 사용이 어려운 구민에게는 전화 결제 서비스도 함께 제공할 예정이다.

부산 진구는 주차센서와 CCTV를 활용해 효율적으로 부정주차 단속을 할 수 있게 됐다. 또 기존 주차면을 활용한 주차난 해소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돼 예산 절감 효과도 거둘 수 있게 된다.

부산 진구 관계자는 "이번 IoT 기반 공유주차 사업을 통한 실시간 주차정보 제공, 빅데이터 수집·분석, 지역 내 주차난 해결 등으로 데이터 기반의 주차 행정을 펼칠 수 있어 불법주차 문제를 효과적으로 개선할 수 있을 것”이라며 “올해 시범사업을 마친 후, 문제점을 보완하여 내년 2월부터 부산 진구 내 모든 거주자 우선 주차구역에 전면시행 여부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컴모빌리티 관계자는 “그 동안 서울시를 중심으로 전개해온 공유주차 서비스의 사업성과 효율성을 인정받아 부산 지역으로 사업 범위를 확대하게 됐다"라며, "향후 부산 진구의 주차 및 교통 정책에 부합하는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구민들의 주차 편의성 향상은 물론, 부산 전 지역으로 서비스가 확장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한편 개인 주택과 빌라 등 민간 주차면을 활용한 IoT 공유주차 사업을 전개해 온 한컴모빌리티는 올해 초 서울시의 IoT 공유주차 기업으로 선정됐다. 현재 마포구, 구로구, 영등포구, 중구 등 10여개 이상의 서울시 자치구들과 업무협약을 맺고, 공유주차 서비스를 제공해 오고 있다.


박수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sh@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