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AIST 개발 사물인터넷 '올리옷',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플랫폼 인정받았다

공유
0


KAIST 개발 사물인터넷 '올리옷',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플랫폼 인정받았다

김대영 전산학부 교수팀 개발… ‘올리옷(Oliot)’플랫폼으로 국제 해커톤 진행

center
KAIST 연구팀이 개발한 수산물 이력추적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관련 국제 해커톤에서 공식 기술지원표준으로 선정됐다. 이 기술력이 전 세계적인 수산물 유통 과정을 안전하게 책임질 정도로 보안이 뛰어난 플랫폼임을 인정받았다는 의미로 읽힌다. 사진=KAIST


KAIST 연구팀이 개발한 수산물 이력추적 사물인터넷(IoT) 기술이 관련 국제 해커톤에서 공식 기술지원 표준으로 선정됐다. 연구팀이 개발한 플랫폼이 전 세계적 수산물 이력과 유통 과정을 안전하게 책임지는 것은 물론 멸종 위기의 해양 생물 보존에도 기여할 플랫폼으로서 국제적 공인을 받았다는 의미로 읽힌다.

KAIST는 21일 이 대학 김대영 전산학부 교수 연구팀이 개발한 올리옷(Open Language for Internet of Things, 이하 Oliot)’을 독일과 인도네시아에서 연이어 열리는 2회와 3회 해커톤에 공식 제공했다고 밝혔다. 올리옷은 데이터기반 GS1 국제 표준 사물인터넷 플랫폼으로 참가자들이 수산물 및 해양 생물의 일생 데이터를 공유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KAIST는 올리옷으로 21~22일(현지시각) 독일의 쾰른, 26~27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개최되는 ‘국제 수산물 이력추적 해커톤’의 공식 기술지원 파트너로 선정됐다.

‘국제 수산물 이력 추적 해커톤’은 주요 먹거리인 수산물의 안전한 공급과 불법 유통 방지 그리고 멸종 위기의 해양 생물을 보존하기 위한 방법을 찾기 위해 마련된 행사로 지난 2월 태국 방콕에서 처음 개최됐다.

GS1은 바코드·전자상거래·사물인터넷 표준기술의 개발과 보급, 관리를 담당하는 산업 및 비즈니스 분야의 비영리 국제표준기구로서 전 세계 170개국에서 공식 활용되며, 3백만 이상의 기업이 가입했다.

center
김대영 KAIST 전산학부 교수팀이 개발한 ‘올리옷(Open Language for Internet of Things, 이하 Oliot)’이 독일과 인도네시아에서 연이어 열리는 2회와 3회 해커톤에 공식 제공된다. 올리옷은 데이터기반 GS1 국제 표준 사물인터넷 플랫폼으로 참가자들이 수산물 및 해양 생물의 일생 데이터를 공유하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개발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김대영 KAIST 전산학부 교수 겸 오토아이디랩 연구소장.

이번 해커톤은 전 세계 약 80여 개 팀이 수산물 이력추적 서비스를 위한 개발 아이디어 및 기술을 경쟁하는 방식으로 개최된다. 데이터 인증 기술·GS1 EPCIS 호환성 보장 기술·사물 식별 기술·블록체인 응용 기술 등 총 4개의 분야로 나뉘어 치러지며, GS1 국제표준 및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대회 시작 후 24시간 이내 결과물을 제출해야 한다. 각 분야 별로 3개의 수상팀을 선정할 예정이며 총 상금은 약 2600만 원(2만 유로) 규모다.

해커톤에서 사용하는 GS1국제표준은 유통물류·식품·헬스케어·철도·해운·항공·스마트팩토리·국방 등 25개 이상의 산업 분야에서 데이터와 서비스 공유하는 기술이며, 전 세계적으로 사용 빈도가 가속화되는 추세다.

또한, EU의 농축산물 이력추적·중국의 헬스케어 프로젝트·일본의 무인 편의점 프로젝트 등 다양한 프로젝트와 국내의 자율주행버스·자율주행배달로봇 프로젝트 및 스마트시티와 디지털트윈 사업의 핵심 기술로 꼽히고 있다.

그중에서도 김대영 교수팀의 올리옷 오픈소스는 10월 현재, 103개국 1만 1600개 이상의 기업과 국제기구 및 개발자들이 사용하고 있으며, 4차 산업혁명의 핵심인 데이터 혁명을 뒷받침할 국제표준 데이터 및 서비스 공유 방법을 구축하는 수단으로 쓰이고 있다.

올리옷 개발을 주도한 김 교수의 오토아이디랩(Auto-ID Labs)은 1999년 세계 최초로 사물인터넷 기술을 소개한 국제 컨소시엄으로, KAIST를 포함해 미국 MIT·영국 케임브리지 대학·스위스 취리히공대·중국 푸단대·일본 게이오대 등 6개 대학이 공동 연구를 진행 중이다.

한편, 이번 해커톤은 글로벌 수산물 이력 추적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한 GDST(Global Dialogue on Seafood Traceability) 프로젝트를 중심으로 국제식품기구 산하 글로벌 식품이력추적센터(IFT's Global Food Traceability Center)와 세계자원기금(WWF)·미국 국제개발처(USAID)·GS1 국제표준기구 등이 공동 주관한다.

GDST는 세계경제포럼의 제안에 의해 설립된 국제 협력 단체로 시장에 판매되고 있는 수산물이 합법적인 경로를 통해 안전하게 유통되고 있는 것을 증명하는 `이력추적(Traceability)'을 통일된 체계로 발전시키기 위해 2015년 출범했다.

세계 각국에서 총 63개의 수산 및 유통 기업, 기술 전문가 단체가 모여 수산물 정보의 신뢰성 향상, 이력제 비용 절감, 공급망의 안전성 추구 등을 위한 활동을 벌이고 있다.

김대영 오토아이디랩 연구소장은 "이번 해커톤은 다양한 배경을 가진 참가자들이 KAIST에서 제공한 오픈 소스를 활용해 지속 가능한 해양 생태계 유지와 소비자가 안전한 수산물을 제공받을 수 있는 혁신적인 해법을 제안하고 경쟁한다는 데에 큰 의의가 있다ˮ고 밝혔다.


이재구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k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