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임금근로자 34% 월급 200만 원 미만

공유
0


임금근로자 34% 월급 200만 원 미만

center
상반기 취업자 중 월급 200만 원 이하인 임금근로자의 비율이 34%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22일 발표한 '2019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에 따르면 상반기(4월 기준) 전체 취업자 중 임금근로자 2030만1000명의 임금 수준은 100만 원 미만인 비중이 9.7%, 100만~200만 원 미만 24.3%로 전년보다 각각 0.1%포인트, 4.2%포인트 낮아졌다.

반면 200만 원 이상 비중은 65.9%로 전년의 61.7%보다 4.2%포인트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200만~300만 원 미만 31%, 300만~400만 원 미만 16.9%, 400만 원 이상이 18%였다.
100만 원 미만 비율이 가장 높은 산업은 제조업으로 30.8%였다.

숙박 및 음식점업은 28%,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은 21.6%로 집계됐다.

100만~200만 원 비율이 높은 산업은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41.7%), 숙박 및 음식점업(38.4%), 제조업(38.0%) 등으로 나타났다.

200만~300만 원 미만은 건설업(37.1%), 운수 및 창고업(37.1%), 사업시설관리·사업지원 및 임대서비스업(35.5%) 순으로 조사됐다.

400만 원 이상은 금융 및 보험업(38.8%)과 전문·과학 및 기술 서비스업(38.8%)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