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대입 정시 비중 상향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 마련하겠다"

공유
1


문재인 대통령 시정연설, "대입 정시 비중 상향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 마련하겠다"

"정시 확대 없다"던 교육부, 文연설에 당혹

center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 정부 시정연설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국회 시정연설에서 대학수학능력시험 위주의 정시모집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회에서 행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에서 "국민들께서 가장 가슴 아파하는 것이 교육에서의 불공정"이라며 "대입 정시 비중 상향을 포함한 입시제도 개편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 교육부는 학교생활기록부종합전형(학종) 비율이 심각한 대학들, 특히 서울 소재 주요대학에 대해 수능 비율 확대 권고를 당·정·청 의견으로 협의해왔다고 입장을 밝혔다.

문 대통령의 수능 위주 정시 확대 언급에 대해 학부모와 교육단체들은 엇갈리 반응을 내놓았다.

박소영 교육바로세우기운동본부 대표는 "학부모들이 2년 내내 정시 확대를 요구해왔는데, 현 정부가 외면하더니 결국 귀를 기울이게 됐다"면서 "정치 쇼가 아니라 실제 현장의 고통을 바로잡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논평했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 관계자는 "그간 정시·수시 비중이 너무 한쪽에 쏠려 있어 불균형했던 만큼 정시를 일정 부분 확대해야 할 필요가 이었다“고 전했다.

반면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측은 "정시가 확대되면 학교는 수능 위주, EBS 문제집 풀이 위주의 교육으로 돌아갈 것"이라면서 "학종이 확대되던 10년 동안 '잠자는 교실'이 깨어나고 있었는데, 다시 공교육이 붕괴하는 것 아닌지 우려스럽다"고 우려감을 드러냈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 관계자는 "학생 선발 주체인 대학과 어떤 협의도 없이 정시를 확대하는 것은 여론에 의해 정책을 만드는 것이다"면서 "대학 입시는 대학 자율에 맡겨져야 한다"고 주장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