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상무중과 치평중 통합, 학생들의 미래 열어주는 일”

공유
0


“상무중과 치평중 통합, 학생들의 미래 열어주는 일”

장휘국 광주교육감·서대석 서구청장 공동 회견…학부모·시민 협조 당부
적정규모학교 육성, 학부모 대상으로 ARS 설문조사 오는 24~30일 실시

center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과 서대석 광주 서구청장은 22일 시교육청 기자실에서 적정규모학교 육성-생활SOC와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학부모와 시민들에게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광주광역시교육청=제공
장휘국 광주광역시교육감과 서대석 광주광역시서구청장은 22일 “상무중과 치평중의 통합은 학생들의 미래를 열어주는 일이고, 서구 주민들의 생활 편의를 가꿔주는 일이다”고 밝혔다.

이날 장 교육감과 서 구청장은 광주광역시교육청 기자실에서 적정규모학교 육성-생활SOC와 관련,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학부모와 시민들에게 이해와 협조를 당부했다.

이와 관련, 광주교육청과 광주 서구청은 적정규모학교 육성 및 생활 SOC사업을 실시하기 위해 소규모학교로 운영되고 있는 상무중·치평중의 통합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위한 적정규모학교(상무중·치평중) 통합여부를 결정할 ARS 설문 조사가 학부모를 대상으로 오는 24일부터 30일까지 7일간 실시되며, 설문조사 참여율을 높이기 위해 안내문을 발송하고 SNS를 공유하는 등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적정규모학교 육성(상무중·치평중) 사회적 논의기구에서는 설문조사 방식을 ARS로 결정하고, 상무중·치평중 각각 학부모 50% 이상 찬성·반대가 확정되지 않을 경우 추가로 설문조사 미응답 학부모를 대상으로 우편 등에 의한 직접 투표를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이 설문조사 결과 학부모 찬성이 50% 이상이면 통합을 위한 세부계획을 수립해 추진하되, 한 학교라도 찬성률이 기준에 못 미치면 통합 추진을 중단할 방침이다.

이로써 지역 교육현안 중 하나인 광주 상무중과 치평중 통합 문제가 다음 달 초까지는 최종 결정될 전망이다.

시교육청과 서구청은 학부모 설문조사 결과에 따라 상무중과 치평중을 통합하고 잔여 학교 부지에 400억 원을 들여 시교육청에서는 4차 산업혁명 진로체험센터를, 서구청에서는 학생과 주민을 위한 공간으로 평생학습관, 공공도서관, 주거지주차장을 갖춘 복합문화센터를 건립하는 방안을 구상하고 있다.

광주 서구청의 복합문화센터 건립 계획은 지난 2019년 4월 15일 발표된 국무조정실의 생활 SOC시설 복합화사업계획에 따라 추진됐으며 10월 2일 국가균형발전위원회로부터 최종 사업선정을 통보받았다.


허광욱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kw8913@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