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아주경제 기자 고소

공유
0


KBS, '알릴레오 성희롱 논란' 아주경제 기자 고소

center


KBS는 22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유시민 이사장의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 KBS 여기자들을 성희롱했다는 비판을 받은 장용진 아주경제 기자를 명예훼손 혐의로 서울지방경찰청에 고소했다.

KBS는 "KBS와 개인기자 4명 자격으로 장 기자와 악성 댓글을 남기거나 비슷한 메일, 문자메시지를 보낸 성명 불상자 14명도 명예훼손과 모욕죄 등으로 함께 고소했다.
장 기자는 지난 15일 '알릴레오'에 출연해 "검사들이 KBS의 A 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는지 모르겠다"고 주장했다.

그는 "많이 친밀한 관계가 있었다는 것"이라며 A 기자의 실명을 거론했다.

장 기자는 16일 페이스북에 "제가 부족했다. 여성 기자가 그 여성성을 이용해 취재한다는 편견이 만연해 있었을 것이라고는 미처 인식하지 못했고, 오히려 잘못된 인식을 부추기는 결과를 낳았다"고 밝혔다.

같은 날 유 이사장도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 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이라고 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