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무협, "중간재 비중 지나치게 높아…소비재 수출 늘려야"

공유
0


무협, "중간재 비중 지나치게 높아…소비재 수출 늘려야"

center


우리나라 수출에서 중간재의 비중이 지나치게 높은 만큼 소비재 수출을 늘려 글로벌 경기변동에 대처해야 할 것으로 지적됐다.

23일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발표한 '세계 소비재 시장 잠재력 분석 및 우리나라 수출 경쟁력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우리나라 수출 중 소비재의 비중은 10.6%로 중국의 25.7%, 독일 25.1%의 절반에도 미치지 못했다.

반면 중간재는 71.5%로 중국 43.8%, 독일 46.4%, 미국 48.2%, 일본 51.5% 등에 비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국제무역연구원은 "중간재는 글로벌 경기 변동에 민감할 뿐더러 가공절차상 최종재 수요 변화에도 연쇄적으로 영향을 받는다"며 "미중 무역분쟁이 한국→중국→미국으로 이어지는 글로벌가치사슬(GVC)을 약화시켜 대중국 수출에 부정적으로 작용한 것처럼 중간재 수출비중이 높은 우리나라는 3국간 통상분쟁에도 큰 타격을 입을 수밖에 없다"고 우려했다.

국제무역연구원은 "중간재와 달리 소비재는 경기 방어적인 움직임을 보이기 때문에 수출이 상대적으로 안정적"이라며 "경기 변동에 따른 수출 리스크를 분산하기 위해서라도 소비재 수출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