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박이 쪽박 된 삼성증권 ‘유령주식’ 매도 직원

공유
0


대박이 쪽박 된 삼성증권 ‘유령주식’ 매도 직원

center
잘못 입고된 '유령 주식'을 팔아 증권시장에 혼란을 일으킨 삼성증권 직원들이 회사의 손해 절반을 배상해야 한다고 법원이 판결했다.

23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22부(이동연 부장판사)는 삼성증권이 직원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 소송에서 "유령 주식을 판매한 직원 13명이 47억여 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했다.

이들은 2017년 4월 6일 삼성증권에서 발생한 '배당 사고' 때 자신의 계좌에 잘못 입고된 주식을 시장에 내다 팔았다.

이들은 앞서 형사재판에도 넘겨져 1심에서 징역형의 집행유예나 벌금형을 선고받았다.

당시 삼성증권의 담당 직원은 우리사주에 주당 1000원의 현금을 배당하려다가 실수로 주당 1000주를 배당했다.

그 바람에 정관상 주식 발행 한도를 수십 배 넘는 28억1295만 주의 '유령 주식'이 발행됐다.
이 유령 주식을 배당받은 직원 중 일부가 이를 시장에 내다 팔면서 혼란이 일어났다.

이번 소송의 당사자인 직원 13명이 내다 판 주식은 534만 주로, 체결된 거래금액만 1900억 원에 달했다.

이들이 유령 주식을 내다 판 돈을 실제로 가져간 것은 아니다. 주식 거래가 체결된 지 3거래일이 지난 뒤에야 인출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삼성증권은 팔린 만큼의 주식을 매수 혹은 대차하는 방식으로 다시 전량을 확보하는 과정에서 매도금과 매수금 사이의 차액과 수수료 등 91억여 원의 손해를 봤다.

또 투자자들의 손해를 배상하는 과정에서 3억여 원을 지출하기도 했다.

삼성증권은 이같이 발생한 손해 94억여 원을 배상하라며 직원들을 상대로 소송을 낸 것이다.

직원들은 "시스템 오류인지 시험해 보려 매도주문을 했을 뿐이라 손해를 입히려는 고의가 없었다"거나, "유령 주식을 매도한 것이므로 유효한 '매도계약'이 존재하지 않아 손해를 입혔다고 할 수 없다"는 등의 주장을 했다.

그러나 재판부는 이들이 여러 차례에 걸쳐 매도주문을 했거나 한 번에 1만 주 이상의 매도주문을 했다는 점을 근거로 '시험해 본 것'이라는 주장을 믿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당시 삼성증권 시스템의 결함과 담당 직원의 실수 등도 사건의 한 가지 원인이 됐고, 삼성증권이 배당사고 직후 사내방송 등을 통해 매도금지 공지를 하지 않아 피해가 커진 면이 있다며 직원들의 배상 책임을 50%로 제한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