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국토부 "마추픽추 관문 '페루 친체로 공항' PMO 사업계약 체결"

공유
3


[글로벌-Biz 24] 국토부 "마추픽추 관문 '페루 친체로 공항' PMO 사업계약 체결"

24일 페루서 한-페루 정부간 계약 체결...한국공항공사 컨소시엄 담당
2024년까지 사업총괄관리...한국기업의 중남미 교두보 확보 계기

center
24일(현지시간) 페루 쿠스코에서 국토교통부와 한국공항공사 등 한국 관계자들이 '페루 친체로 신공항 PMO 사업 계약'을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국토교통부
세계문화유산인 페루 '마추픽추'의 관문공항 건설사업을 한국공항공사가 주도하는 한국 컨소시엄이 총괄한다.

국토교통부는 24일(현지시간) 페루 쿠스코 코리칸차 사원에서 우리나라와 페루 정부가 '친체로 신공항' 총괄관리(PMO) 사업에 관한 정부간 계약을 체결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체결식에는 국토부 김태병 공항항행정책관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 관계자를 비롯해 사업을 맡은 한국컨소시엄의 참여기업인 한국공항공사, 도화엔지니어링, 건원엔저니어링, 한미글로벌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페루 측에서는 교통통신부 장관, 쿠스코 주지사, 쿠스코 시장, 친체로 시장 등이 참석했다.

김 정책관은 축사에서 "친체로 신공항은 세계적 문화유산인 마추픽추와 인접한 지리적 장점으로 페루 관광산업 성장의 핵심동력이 될 것"이라며 "우리 기업은 페루 정부를 도와 2024년 신공항을 차질없이 개항하고 그 과정에서 친체로 지역의 문화, 유적, 환경의 가치가 철저히 보존되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친체로 신공항은 페루 남동쪽 쿠스코주(州) 친체로 지역에 건설되는 공항으로 내년 1월까지 시공사와 감리자가 선정돼 2024년 11월 개항되면 연간 약 500만 명의 여객을 처리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이 공항의 PMO 사업은 한국공항공사 컨소시엄이 발주처인 페루 교통통신부를 대신해 설계검토, 시공사업 발주와 계약관리, 건설공정과 품질관리, 시운전 등 사업 전반을 총괄 관리하는 사업이다.

한국공항공사 컨소시엄은 지난 6월 이 PMO 사업 주체로 선정됐다.

사업기간은 2020년부터 2024년까지 5년간이며 사업 규모는 약 3000만달러(약 354억 원)이다.

특히 이번 PMO 사업 계약은 한국의 인프라분야 최초의 정부간 계약(G2G)이자 정부가 민간기업으로 구성된 '팀 코리아'를 지원해 성사시킨 민관합동 진출사업이라는 의미가 있다고 국토부는 밝혔다.

김태병 정책관은 "앞으로도 폴란드 신공항 건설·운영 사업 등 지속적으로 정부간 계약을 추진해 입찰이 예상되는 사업들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