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성공...총 1000억 원대 규모

공유
0


대한전선, 미국에서 또 수주 성공...총 1000억 원대 규모

뉴욕 롱아일랜드에서 지중 전력망 구축 풀 턴키 프로젝트 두 건 연달아 수주
美서 올 10월 누계 2700억 수주, 지난해 연간 수주액의 두 배 이상 달성

center
대한전선 관계자가 당진공장에서 초고압케이블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대한전선 제공
대한전선이 지난달에 이어 미국에서 또다시 수주에 성공했다.

대한전선은 미국 동부에서 각각 690억 원, 360억 원 규모(총 1050억 원)의 지중 전력망 구축 턴키 프로젝트 두 건을 연달아 수주했다고 30일 밝혔다. 이는 지난 달 미국에서 410억 원 규모 프로젝트를 수주한 이후 한 달 만에 이룬 성과다.

이번 두 건의 수주로 대한전선은 미국에서 올해 10월 누계 기준 총 2700억 원에 달하는 수주고를 올리게 됐다. 이는 미국 진출 사상 최대 수주 실적으로 지난 해 연간 수주액의 두 배를 훌쩍 뛰어 넘는 규모다.
대한전선이 수주한 두 건의 프로젝트는 뉴욕 맨하튼에 인접한 롱아일랜드 지역에 전력을 안정적으로 공급하기 위해 신규 지중 전력망을 구축하는 사업이다. 미국에서는 이례적으로 제품 공급과 전기 공사뿐 아니라 토목 공사와 준공 시험까지 일괄적으로 수행하는 풀 턴키(Full Turnkey) 방식으로 진행된다.

특히 발주처 사양에 맞춰 가격을 제시하는 단순 입찰이 아니라 발주처에 기술과 시공 공법 등을 제안하는 입찰 방식으로 진행되었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 대한전선 기술력과 엔지니어링 능력, 프로젝트 수행력 등이 미국 시장에서 높은 평가를 받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대목이기 때문이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풀 턴키로 진행되는 대규모 프로젝트에서 미국 현지 업체뿐 아니라 한국, 유럽, 일본 등 주요 전선업체들을 제치고 당당히 수주에 성공했다”면서 “대한전선이 그간 선보여온 고객 맞춤 솔루션과 기술력이 미국 전력망 시장에서 인정받아, 주요 공급자로 확고히 자리매김 했다는 것을 뜻한다”고 설명했다.

대한전선은 미국 시장에서의 성공을 바탕으로 북미 시장 전역으로 영업망을 넓혀 수주를 지속적으로 일궈낼 방침이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