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모리셔스와 르완다, 아프리카에서 사업하기 가장 좋은 국가에 선정

공유
1


[글로벌-Biz 24] 모리셔스와 르완다, 아프리카에서 사업하기 가장 좋은 국가에 선정

center
모리셔스와 르완다가 아프리카에서 사업하기 가장 좋은 국가에 선정됐다.
모리셔스와 르완다가 아프리카에서 사업하기 가장 좋은 국가에 올랐다고 4일(현지시간) 인터내셔널 인베스트먼트가 전했다. 특히 모리셔스는 이번 평가대상인 190개국 중 13위에 올랐으며 2007년 보고서가 발표된 이래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아프리카 국가 중에는 1위를 차지했다.

모리셔스는 또 말레이시아와 같은 81.5점을 기록해 중간소득 국가 가운데서는 2위를 차지했다. 모리셔스는 2018년 20위, 2017년 25 위, 2016년 49위에 랭크됐다. 세계은행이 선정하는 순위평가는 투자를 유치하고 일자리를 창출하기 위한 개혁을 추진하는가에 중점을 두고 있다.

모리셔스는 투자자 커뮤니티에 유익한 비즈니스 환경을 제공하는 데 중점을 둔 것으로 나타났다.

모리셔스 정부는 성명에서 "모리셔스는 투자자 커뮤니티에 유리한 사업 환경을 제공하는 데 역점을 두었다"고 발표했다.

세계은행은 "사업하기 가장 좋은 국가 순위는 임금과 가격, 재산권 및 라이선스 요구 사항에 대한 자유가 경제 발전에 이르게 하고 경제적 자유와 국내 총생산(GDP) 성장 사이의 인과 관계를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한편 아프리카의 르완다는 지난해 29위에서 9계단 떨어진 38위로 100점만점에 76.3점에 그쳤다. 르완다는 개발위원회(RDB)는 평가방법에 있어 비중이 높은 증권거래소의 할성화가 부족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RDB는 특히 "올해 1월 소수 투자자 보호 지표에 추가된 활성 증권거래소에 대한 평가가 도입되어 지난해 보다 순위가 낮아졌다"고 설명했다. 세계은행에 따르면 경제가 활발한 주식시장을 갖는 것으로 보이기 위해서는 적어도 10개의 회사가 상장되어 있고 거래 주식을 보여야 한다.

기업하기 좋은 국가 순위는 사업 시작, 건축 허가 처리, 전기 공급, 재산 등록 및 신용 접근과 같은 10가지 지표를 기준으로 190개국을 대상으로 매년 평가하고 있다.

카고 베르데와 에스와 티니는 토고, 나이지리아, 케냐와 같이 가장 많은 개혁을 거둔 최고 개선국 순위에 올랐으며, 이들의 개혁 횟수는 4차례이다. 짐바브웨, 콩고민주공화국, 가봉, 니제르, 세네갈도 최고 개선국 순위에 올랐다.

데이비드 말 패스 세계은행 회장은 "정부가 사업을 시작하고 고용하고 확장하는 데 도움이되는 규칙을 만들어 시장 중심의 개발과 광범위한 성장을 촉진 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올해 세계에서 사업을 하기 좋은 국가에는 뉴질랜드와 싱가포르가 선정됐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