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세청, 빅데이터로 사업자등록 즉시 발급률 높인다

공유
0


국세청, 빅데이터로 사업자등록 즉시 발급률 높인다

이달부터 세무서 사업자등록 업무에 빅데이터 활용




국세청(청장 김현준)은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업자 등록 즉시 발급하는 비율을 높인다.

국세청은 사업자등록을 신청하는 납세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고 세무서 직원들의 업무효율을 개선하기 위해 4일부터 사업자등록 업무에 빅데이터를 본격 활용한다고 밝혔다.
center
국세청 사업자 신청과 정정 절차 개선 방안. 사진=국세청


그동안 세무서 담당자는 사업자등록 신청・정정 처리를 할 때 인허가, 사업이력 등 납세자의 제반정보를 감안해 현장확인이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했다.

앞으로는 국세청이 개발한 '사업자등록 예측모델'로 분석한 '현장확인 후 사업자등록이 거부될 확률'을 담당자에게 미리 제공해 과학적이고 일관성 있는 기준으로 현장확인 대상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길이 열렸다고 국세청은 설명했다.
이 예측 모델은 다년간의 사업자등록 신청・정정 처리자료를 빅데이터로 분석해 개발한 것으로 지난 8월부터 2개 세무서에서 시범 운영한 결과 현장확인 없이 사업자등록증을 즉시 발급하는 건수가 크게 증가하여 납세자 편의와 직원의 업무효율이 증가하는 효과가 확인됐다고 국세청은 덧붙였다.

국세청은 예측모델 운영결과를 피드백하여 지속적으로 개선하고, 향후에도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맞춤형 신고도움자료 제공 등 납세자 친화형 서비스를 적극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박희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acklondon@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