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ETRI, "네덜란드 축구경기, 이젠 안방서 초고화질 영상으로 즐겨요"

공유
0


ETRI, "네덜란드 축구경기, 이젠 안방서 초고화질 영상으로 즐겨요"

세계 최초 초고화질 UWV 기술로 대륙간 실황중계 성공
유럽 축구 경기, 이벤트 광시야각 실감 영상으로 즐긴다

center
ETRI 연구진이 개발한 초대형 멀티프로젝션 스크린으로 광시야각 동영상 시험 및 몰입감 체험을 하는 모습. 사진=ETRI
국내 연구진이 네덜란드에서 펼쳐진 축구 경기와 벨기에서 이뤄진 TV 토론을 마치 현장에서 직접 보는 듯한 초실감 영상 기술 시험에 성공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은 4일 8K(7680x4320화소)급 360도 VR(가상현실), UWV(울트라와이드비전) 등 초고화질 실감영상 실황중계 기술을 개발하고 네덜란드 암스테르담과 대한민국 대전을 잇는 실시간 중계 시험에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연구원이 개발한 기술은 차별화된 미디어 경험을 제공하는 것을 목표로 인간이 인지 가능한 시야각 범위인 100~110도에 최적화된 영상을 만드는 기술이다.

이 기술은 UHD(초고선명) 초고화질을 유지하면서 최대 시야각과 비슷한 UWV 영상, 180~360도까지 볼 수 있는 VR영상 콘텐츠를 만들 수 있다. 체험자는 HMD(머리에 쓰는 VR 헤드셋)와 같은 단말을 사용하거나 대화면 스크린을 통해 현장감과 몰입감이 극대화된 체감이 가능하다.

연구진의 핵심 기술은 '실시간 모니터링 및 생성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여러 대의 초고화질 카메라로 찍은 영상을 하나로 붙여 마치 한 대의 카메라로 촬영한 것처럼 자연스럽고도 시야각이 넓은 초실감 영상을 만들어 낸다.

연구진의 기술을 적용해 촬영한 영상은 세로 폭은 변환 없이 가로 폭 변환 기준으로 UHD 선명도(4Kx2K)의 3배인 12Kx2K UWV 영상과 UHD 선명도의 4배인 8Kx4K급 영상으로 구성됐다.

기존에는 대용량 영상정보를 하나로 합치면 부자연스럽게 나타나거나 전송에 문제가 나타났다. 연구진은 실시간 기하 정보 처리를 통해 문제를 해결하며 초실감 영상 통신의 길을 열었다고 설명했다.

이 기술은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 등 유관기관들의 협조를 받아 지난해 9월 네덜란드에서 펼쳐진 네덜란드-페루 국가대표팀 친선 축구 경기에서 실증을 거쳤다. 연구진 기술로 현지 경기를 촬영하고 국제 연구망(KREONET)을 통해 우리나라로 전달하는 실시간 중계하는 시험에 성공했다.

center
지난달 VR엑스포에서 전시한 8K VR 실시간 실황중계 시연 화면. 사진=ETRI
ETRI는 지난 4월에는 벨기에 브뤼셀에서 진행된 방송 토론 프로그램 현장에 360도 VR 서비스를 적용했다. 시청자는 360도 전 방향에서 토론에 참여한 패널의 모습을 선택해 볼 수 있다.

연구진은 여기에 더해 AI(인공지능)을 이용해 자동으로 대화 내용을 자막으로 만들고 패널의 감정을 분석해 이모티콘으로 표현해주는 융합기술을 선보였다.

ETRI 관계자는 "현재 방송국, 서비스 제공자들과 기술 이전을 협의 중이며 이를 통해 스포츠 이벤트 실황 중계뿐 아니라 음악 콘서트 등 다양한 콘텐츠 분야로 기술이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연구진의 기술은 내년 네덜란드에서 펼쳐지는 유럽 최대 음악 경연대회인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에도 적용될 예정이다.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 펼쳐지는 경연을 연구진의 기술로 촬영하고 이를 암스테르담, 헤이그 등 유럽 주요 도시에 위치한 전용 극장으로 보내 초실감 광시야각 영상을 통해 로테르담의 현장감을 느끼게 한다는 계획이다.

이현우 ETRI 미디어연구본부장은 "세계 최초로 초고화질 UWV 영상 실황을 중계하는데 성공했다"며 "향후에도 차세대 미디어 서비스를 개척할 기술을 개발하기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홍정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goodlif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