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건설 "아파트 1㎞ 이내 장보기·커피모임 전기자전거 타고 가세요"

공유
0


현대건설 "아파트 1㎞ 이내 장보기·커피모임 전기자전거 타고 가세요"

입주민 공유형 전기자전거 'H바이크' 도입...힐스테이트단지부터 적용
이용료 월 1천~2천원, 스마트폰앱 이용...대단지 이동편의성 향상 기대

center
현대건설이 건설사 최초로 아파트 주민들을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 ‘H 바이크(H Bike)’를 개발했다. 사진=현대건설
현대건설이 건설업계 최초로 아파트 입주민을 위한 ‘공유형 전기자전거’ 서비스를 도입해 눈길을 끌고 있다.

현대건설은 5일 현대자동차그룹의 라스트마일 모빌리티(Last Mile Mobility·1마일 이내 짧은 거리를 오갈 수 있는 이동수단) 공유서비스와 협력해 아파트 주민용 공유형 전기자전거 서비스 ‘H바이크’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비용은 한 가구에 월 1000~2000원 수준이며, 아파트 입주민은 스마트폰 전용앱을 활용해 ‘H바이크’를 탈 수 있다.

현대건설은 현재 ‘H시리즈’를 선보이며 자사 브랜드 아파트단지 입주민들에게 더 풍요로운 생활가치를 제공하는 ‘살기 좋은 집’ 만들기에 주력하고 있다. 지난해 H시리즈가 신규 아파트의 현관부터 화장실까지 아파트 가구 내 ‘구조 변화’에 주력했다면, 올해는 단지 내 주민의 편의성 증대에 맞춘 ‘생활 변화’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H바이크가 대단지에 거주 중인 입주민의 이동 편의성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것으로 회사측은 기대하고 있다.

H바이크 개발을 위해 현대건설은 현대자동차 사내 스타트업팀 ‘포엔’, 사물인터넷(IoT) 전문개발업체 ‘에임스’와 협력해 하이브리드 차량에서 배터리를 추출해 전기자전거에 적용하는 등 기술 완성도를 높였다.

현대건설은 H바이크를 입주가 완료된 힐스테이트 단지에 시범운영한 뒤 입주민의 사용 의견을 반영, 다른 단지로 확대할 계획이다.

현대건설 관계자는 “H바이크는 최근 전기자전거, 전동킥보드 등 각광받는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서비스로 힐스테이트와 디에이치(THE H)에 거주하는 고객들의 이동편의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도 아파트 고객 삶에 가치를 더하는 H시리즈를 신속하게 개발·도입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