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현대오일뱅크, 베트남에 동남아 수출기지 구축

공유
0


현대오일뱅크, 베트남에 동남아 수출기지 구축

경제중심지 호치민 인근 20만 배럴 규모 수출기지 마련

center
현대오일뱅크 베트남 석유제품 저장기지. 사진=현대오일뱅크 제공
현대오일뱅크가 베트남 바리아붕따우성에 20만 배럴 규모의 석유제품 저장기지를 확보하고 동남아 수출 확대에 나선다고 6일 밝혔다.

국내 정유사가 베트남에 석유제품 저장기지를 구축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오일뱅크가 이번에 임차 계약한 바리아붕따우성 터미널은 외국인 사업자가 수입한 물품을 자유롭게 반출할 수 있는 베트남 최초의 민간 석유제품터미널이다.

이 터미널은 베트남 경제중심지 호치민에 인접해 있으며 대형 유조선 접안이 자유로워 석유제품 수출기지로 최적이라는 평가를 받는다.

포화상태인 한국과 달리 베트남 석유제품 시장은 연 평균 5% 이상 고속 성장하고 있다.

특히 정제시설이 충분하지 않아 전체 수요의 30%를 다른 나라로부터 수입하고 있다.

주요 도입처는 싱가포르, 말레이시아, 태국이지만 2015년 한국-베트남 자유무역협정(FTA) 발효 이후 한국산 제품 비중이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현대오일뱅크는 바리아붕따우성 터미널을 동남아 수출 허브로 육성할 계획이다.

트레이딩사를 통한 간접판매 방식에서 벗어나 베트남 국영-민간 유통회사, 직매처 등과 적극적으로 직거래를 해 수출을 늘리고 수익구조를 개선한다는 전략이다.

현대오일뱅크는 또 지리적 이점을 활용해 인접국가 캄보디아, 라오스 시장도 공략한다. 이들 국가는 정제시설이 부족하고 대형 항만시설이 없어 주로 이 곳을 통해 석유제품을 수입한다.

현대오일뱅크 관계자는 “현재 300만 배럴 수준인 수출 물량을 내년에는 두 배 이상 늘릴 것”이라며 “2021년부터 석유화학, 윤활기유 등으로 수출제품도 다변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