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국내 첫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에 새만금·광주전남 2곳 지정

공유
0


국내 첫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에 새만금·광주전남 2곳 지정

산업부, 6일 '제18차 에너지위원회' 개최해 최종 확정
재생에너지 단지 새만금과 한전 본사 있는 광주전남 선정

center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6일 오전 서울 중구 더 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제18차 에너지위원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산업통상자원부
국내 최초로 조성되는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에 광주·전남혁신도시와 전북 새만금 지역 등 2곳이 최종 선정됐다.

산업통상자원부는 6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제18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지정안'을 심의, 재생에너지 발전단지 중심의 새만금과 전력공기업을 활용해 에너지신산업 거점구축을 추진하는 광주전남을 최종 심의, 지정했다고 밝혔다.

에너지위원회는 주요 에너지 정책과 관련 계획에 관한 사항을 심의하기 위한 산업부장관 산하 심의기관이다.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산업부가 에너지 신시장 창출과 지역에 특화된 에너지산업 육성을 위해 추진하는 에너지 특화기업, 연구소, 대학, 지원기관, 에너지 공기업, 에너지 공급시설, 실증·시험시설이 집적된 클러스터다.

앞서 산업부는 조성계획을 제출한 8개 광역 지자체를 대상으로 전문가 평가위원회 심사를 거쳐 2개 지역을 후보지로 선정했고 이번 에너지위원회에서 이들 2곳을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확정했다.

center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계획 개요. 자료=산업통상자원부

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전북 새만금 일원 23.9㎢에 수상태양광과 해상풍력 발전산업 중심으로 조성되며 대규모 재생에너지 발전단지를 활용해 연관기업과 연구기관 등을 유치, 재생에너지산업 글로벌 중심지로 육성한다는 목표다.

광주·전남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광주·전남 혁신도시 등 18.9㎢에 스마트그리드, 풍력산업 중심으로 조성되며 한전, 한전KDN, 한전KPS 등 공기업과 LS산전 등 기업 인프라를 활용, 에너지신산업 융복합 거점으로 육성한다는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부 장관은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는 에너지전환정책의 핵심 중 하나인 지역분권과 신산업 육성을 동시에 추진할 수 있는 매우 효과적인 모델"이라며 "지역 에너지 인프라를 바탕으로 지역 주력산업의 축적된 역량과 기술의 융합을 통해 새로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는 등 새로운 성장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정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에는 클러스터 생태계가 조기에 구축되도록 기술 개발·실증·인력 양성·사업화 등 전주기 지원이 추진될 예정이다. 여기에는 기업유치를 위한 지방투자촉진 보조금 우대 추진, 에너지특화기업에 대한 지방세 감면, 공공기관 우선구매, 종합지원센터 구축 등이 포함될 전망이다.

또 산업부는 지자체 수요를 파악해 내년에도 융복합단지를 추가 지정할 계획이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