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도로공사 "교량 하부에 주민 생활편의시설 설치...지역주민 호응 높아"

공유
0


도로공사 "교량 하부에 주민 생활편의시설 설치...지역주민 호응 높아"

전국 17개 교량 선정...11곳에 체육공간 등 설치 완료, 6곳 추진 중
불법주차·무단적치 등 불법점용으로 인한 사고예방 효과도 커

center
한국도로공사가 부산 기장군 부산울산선 원리2교 하부에 설치한 주민행복쉼터 모습. 사진=한국도로공사
한국도로공사가 고속도로 교량 하부의 효율적 관리와 국민편익을 위해 교량 하부에 주민행복쉼터, 체육시설 등 생활편의시설을 설치, 지역주민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도로공사는 교량의 안전을 확보하면서 편의시설을 설치할 수 있는 전국 17개 교량을 선정하고 관련 지자체와 협의를 통해 게이트볼장, 주민쉼터 등의 문화·여가공간과 화물차 주차장 등 교통관련 공간을 조성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도로공사에 따르면 현재까지 총 11개 교량 하부에 이러한 시설들을 설치했으며 지자체와 지역주민들의 만족도도 매우 높다.
각 지자체들은 그동안 생활편의시설 설치공간 확보에 어려움이 있었으나 교량 하부 활용으로 부지 확보와 예산절감이 가능해졌다.

도로공사가 조성하고 있는 부지 면적은 총 4만 7000㎡로 주변 공시지가를 기준으로 약 60억 원에 달한다.

주민들도 환영하는 입장이다. 부산 기장군 부산울산선 원리2교 하부 쉼터 인근의 주민은 '운동할 곳이 마땅치 않았는데 운동시설이 생겨 좋고 어두웠던 교량 하부가 밝아져 저녁에도 많은 주민들이 소통공간으로 활용한다"고 말했다.

도로공사 관계자는 "고속도로 이용객의 안전을 우선 확보하면서 지역주민들의 생활편의공간으로 이용할 수 있는 교량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겠다"며 "교량 하부공간 활용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실현할 뿐만 아니라 불법점용과 그에 따른 사고를 방지하는 효과도 기대된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