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경제 어려워도 주식값은 오른다?… 증권업계 낙관적 전망

공유
0


경제 어려워도 주식값은 오른다?… 증권업계 낙관적 전망

center
상당수 증권회사가 내년 코스피를 최고 2500까지 상승할 것으로 전망하는 등 낙관적으로 전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7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메리츠종금증권과 케이프투자증권은 내년 코스피 등락 범위를 2,000~2,500으로 각각 제시했다.

하나금융투자는 2000~2450, 한화투자증권과 현대차증권은 2000~2350을 각각 예상했다.
KB증권은 내년 코스피를 1950~2400, IBK투자증권은 1960~2380으로 전망했다.

또 KTB투자증권은 1900~2300, 키움증권은 1900~2250 등 상대적으로 낮은 전망치를 내놓았다.

내년 증시를 비교적 낙관한 증권회사들은 ▲미중 무역분쟁 완화 기대감 ▲상장기업 이익 회복 전망 ▲국내외 저금리 환경 등을 근거로 제시했다.

반면 신중한 증권회사들은 내년에 세계 경기가 둔화되고 미중 무역분쟁이 하반기에 다시 격화하면서 상장기업의 이익 회복도 기대에 못 미칠 가능성이 크다고 내다봤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