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직장인이 생각하는 '직장 친구'는 어디까지?

공유
0


직장인이 생각하는 '직장 친구'는 어디까지?

center
잡코리아가 7일 직장인 849명을 대상으로 ‘회사 동료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생각하는지’ 물은 결과, 62.4%가 ‘친구가 될 수 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났다.

20·30대 직장인(61.7%)보다 40대 이상 직장인(66.4%)들에게서 높게 나타났다.

직장인들이 생각하는 회사 동료와의 ‘적정 친분 정도’에 대해서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사이’라는 답변이 62.3%에 달했다.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친밀한 사이’라는 응답은 22.7%였다.
특히 ‘업무 관련 이야기 외에는 사적인 이야기를 나누지 않는 사이’가 적당하다는 답변이 12%나 됐다.

한편, 직장인 가운데 74%는 직장 내에 친한 동료가 있다고 밝혔다.

동기 64.8%, ‘상사 17.2%’, 후배 16.2% 순이었다.

동료와의 친밀도는 ‘직장 관련 고민거리를 상담할 수 있는 정도(46.7%)’와 ‘개인적인 고민이나 속마음을 털어놓을 수 있는 정도(33.9%)’라는 답변이 많았다.

동료와 친해진 계기는 ‘함께 업무를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59.9%·복수응답)’, ‘같은 또래, 성별이기 때문에(40.9%)’, ‘같은 시기에 입사한 동기/동료라서(30.1%)’, ‘성격, 관심사가 비슷해서(24.4%)’ 등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