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외국인 직접투자 미·중 모두 늘었는데 우리는 37%↓

공유
0


외국인 직접투자 미·중 모두 늘었는데 우리는 37%↓

center
올해 상반기 미국과 중국의 외국인 직접투자(FDI)가 모두 늘어난 반면, 우리나라는 37%나 줄어든 것으로 지적됐다.

7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올해 상반기 한·미·일·중 4개국의 FDI 동향을 분석한 결과, 우리나라의 FDI 투자 규모는 전년 동기보다 37.3%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미국과 중국은 3.9%, 3.5%씩 증가했다.

G20 전체의 FDI도 6.8%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다.

일본은 22.7% 감소했지만, 우리나라보다 감소 폭이 작았다.
제조업의 경우, 4개국 모두 FDI가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중국과 미국은 감소 폭이 3.8%, 9.2%에 불과했던 반면, 우리나라는 57.2%나 줄어든 것으로 분석됐다.

우리나라의 FDI에서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운송용 기계, 전기·전자 분야의 투자가 각각 86.4%, 79.2% 감소했기 때문이다.

미국과 중국의 경우는 고용 유발효과가 큰 서비스업 분야에서 외국인 직접투자의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미국은 금융(42.9%)과 정보통신(32.0%) 분야의 투자가 급증하며 서비스업 FDI가 14.9%가 늘어났다.

중국도 첨단기술 분야 투자가 늘며 서비스업 FDI가 6.7% 늘었다.

그러나 우리나라는 정보통신, 숙박·음식점업 관련 투자가 모두 40% 이상 줄어 서비스업 전체의 FDI도 19.7% 감소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