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2008년 첫 삽 뜬 원주기업도시, 11년 만에 준공 완료

공유
0


2008년 첫 삽 뜬 원주기업도시, 11년 만에 준공 완료

롯데건설, 6일 준공식 개최…자금 조달부터 시공까지 책임

center
6일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에 참석한 롯데건설 하석주 대표(사진 오른쪽 세 번째)와 관계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롯데건설촬영 중이다
롯데건설이 출자부터 시공까지 책임진 ‘원주기업도시’ 사업을 11년 만에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롯데건설은 지난 6일 하석주 대표를 비롯해 이낙연 국무총리, 최문순 강원도지사, 입주기업·지역 주민 등 20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원주기업도시 준공식을 개최했다고 7일 밝혔다.

원주기업도시 개발사업은 강원도 원주시 지정면 가곡리와 신평리 일원의 527만 8000여㎡ 면적을 개발하는 사업이다. 개발부지는 공원과 녹지, 주거용지, 지식산업용지 등으로 구성됐으며 각각 50%, 20%, 18%의 비율로 구성됐다.
원주기업도시는 지난 2004년 기업도시개발 특별법이 제정된 이래, 2005년 시범사업으로 선정돼 2008년 기공식을 거쳐 사업이 시작됐다. 그러나 사업 초기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산업용지와 선입주단지 분양이 난항을 겪으며 우려 속에 공사가 진행됐다.

이러한 상황에서 롯데건설은 자금 조달부터 시공까지 전 과정을 책임지면서 사업을 성공적으로 수행했다.

원주기업도시는 정밀 의료, 원격의료가 가능한 규제 개혁 특구로 지정돼 향후 첨단 의료산업의 거점 역할을 수행할 것으로 기대된다. 계획인구는 3만1788명으로 현재 절반에 달하는 1만5000명 이상이 입주했다. 이 중 롯데건설은 아파트 3519가구를 공급했다.

롯데건설 관계자는 “긴 시간 동안 사업이 진행되면서 여러 어려움이 있었지만, 회사의 명예를 걸고 반드시 사업을 성공적으로 끝내겠다는 일념으로 난관을 극복할 수 있었다”면서 “지역특화산업과 연계해 개발된 원주기업도시는 앞으로 개발될 기업도시 건설의 모범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