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일상에 영향 주는 ‘공황장애’, 원인 파악해 치료해야

공유
1


[건강 칼럼] 일상에 영향 주는 ‘공황장애’, 원인 파악해 치료해야

center
현대인들은 수많은 경쟁을 하며 심리적 압박감과 스트레스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따라서 과거에는 크게 조명되지 못 했던 공황장애 등 정신과적 질환도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공황장애 증상이 의심된다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한 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창원 휴한의원 이상욱 원장. 사진=창원 휴한의원


현대인들은 수많은 경쟁을 하며 심리적 압박감과 스트레스 속에서 살아가고 있다. 따라서 과거에는 크게 조명되지 못 했던 공황장애 등 정신과적 질환도 중요한 문제로 대두되고 있는데, 공황장애 증상이 의심된다면 정확한 원인을 파악한 후 치료를 진행해야 한다.

창원에 거주하는 박모 씨(남, 32세)는 공황장애 치료를 위해 정신과를 찾게 됐다. 평소 거래처와의 응대 업무가 많았던 박씨는 운전 중에 호흡이 가빠지고 공포를 느끼는 등 공황장애 증상이 나타났다. 연예인의 공황장애 사례를 통해 공황장애가 대중들에게 인식됐지만, 공황장애는 연예인 뿐 아니라 누구에게나 나타날 수 있는 정신과적 질환으로 갑자기 진행되는 경향을 보인다.

주 증상으로는 가슴이 답답해지거나 두근거림과 숨이 막힘, 또는 손떨림, 머리떨림 등의 진전증상, 기분이 롤러코스터처럼 오르락내리락 하는 증상 등이 생기는데 이런 공황장애 증상의 원인을 알고 빨리 개선해 일상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해야 한다.
만약 공황장애를 그냥 두고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경우 갑자기 공황발작까지 발생할 수 있다. 공황발작이 생기면 갑자기 죽을 것 같은 기분이 들고, 호흡이 극도로 가빠지며 땀이 나고, 불안감이 극에 치닫게 된다. 또 이런 공황장애 증상으로 어지럼증, 두통 등의 신경과 증상이 유발될 수 있다.

공황장애가 의심될 때는 정신과나 치료 가능한 한의원, 병원, 상담센터 등을 찾아 증상을 확인하고 원인을 파악해 적극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방치하게 되면 점점 증상이 심해져 사람을 대하기 어려워지고 불면증과 우울증 등으로 감정기복이 심해져 일상에 지장을 줄 수 있다.

공황장애는 대인관계에서 오는 어려움이나 압박감, 스트레스, 피로 등이 원인이 되며, 간혹 어린 시절의 정신적 문제가 이어져 발생하는 경우도 있다. 초기에 증상이 심할 때는 정신과 양약에 의존할 수도 있으나 심리치료 및 뇌 안정을 회복하는 한의학적 치료, 스스로 자신을 컨트롤하는 훈련 등 다양한 각도로 치료를 진행해서 회복해야 한다.

공황장애를 포함하는 각종 불안장애 증상은 일상생활을 어렵게 하고, 정서적으로 과도하게 긴장되는 상황이 반복되어 점점 상태가 악화될 수 있다. 공황장애나 불안장애의 원인이 무엇인지 파악하여 자신의 몸과 마음을 잘 다스릴 수 있는 치료 방법을 찾을 수 있도록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

* 도움말 : 창원 휴한의원 이상욱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