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마켓 열전] “홈쇼핑 쇼퍼테인먼트 원조”…10돌 맞은 롯데홈쇼핑의 ‘최유라쇼’, 7일 특집 방송

공유
0


[마켓 열전] “홈쇼핑 쇼퍼테인먼트 원조”…10돌 맞은 롯데홈쇼핑의 ‘최유라쇼’, 7일 특집 방송

2009년 론칭 이후 총 941회 방송, 870만 세트 이상 판매

center
롯데홈쇼핑의 얼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쇼호스트가 있다. 바로 최유라 씨다. 1990년 대종상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한 배우 최유라는 라디오 방송에서도 두각을 나타내 1995년과 1997년에 MBC연기대상 라디오부문 우수상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0년에는 MBC 라디오 골든 마우스상을 받았다. 사진=롯데홈쇼핑
홈쇼핑에서 판매 제품이외에 유난히 공을 들이는 부분이 있다면 쇼호스트의 육성이다. 자사의 간판 쇼호스트는 매출과 직결이 되기 때문이다. 때문에 많은 스카우트 비용을 들여 타 방송이 대표 쇼호스트를 영입하려고 노력도 한다.

롯데홈쇼핑의 얼굴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쇼호스트가 있다. 바로 최유라 씨다. 1990년 대종상 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한 배우 최유라는 라디오 방송에서도 두각을 나타내 1995년과 1997년에 MBC연기대상 라디오부문 우수상과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2010년에는 MBC 라디오 골든 마우스상을 받았다.

방송인 최유라와 함께 소비자들에게는 롯데홈쇼핑의 쇼호스트로 더 각인되어 있다.

이런 가운데 롯데홈쇼핑(대표 이완신)의 간판 프로그램 ‘최유라쇼’가 10주년을 맞았다. 2009년 9월 2일 첫 선을 보인 이후 누적 주문액 1조5000억 원을 달성하며 명실상부한 국내 대표 홈쇼핑 프로그램임을 입증했다.

‘최유라쇼’는 주부 살림꾼으로 유명한 방송인 최유라 씨가 직접 사용해 본 뒤 추천할 수 있는 상품만을 판매한다는 원칙을 고수하며 고객들로부터 높은 공감대와 신뢰를 얻고 있는 업계 최장수 프로그램이다.
매주 목요일 저녁 8시 40분, 토요일 오전 8시 20분 주 2회 방송되고 있다. 10월 31일까지 지난 10년 동안 941회 방송, 총 6510시간 동안 760여 종의 상품이 시청자에게 선보였고 870만 세트 이상 판매됐다. 누적 주문액은 1조5000억 원에 달한다.

롯데홈쇼핑 측이 ‘최유라쇼’ 론칭 10년의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전체 판매 상품 중 업계 단독 상품이 80% 이상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구매율은 롯데홈쇼핑의 다른 프로그램과 비교해 3배 이상 높았다. 또한 재구매 고객의 1인당 평균 구매액(객단가)은 60만 원대로, 단발성 구매고객과 비교해 5배 이상 높았다. 역대 히트상품은 33만4000세트가 판매된 ‘보이로 전기요’, 주문금액으로는 980억 원을 기록한 ‘다이슨 청소기’ 등이 차지했다.

최단 시간 매진을 기록한 상품은 방송시간 17분 만에 매진된 ‘카라바오 망고(2017년 5월 방송/6100세트)’였다. ‘자이언트킹 랍스터(2015년 11월)’는 1분 동안 약 4000만 원 가량 판매돼 분당 최고기록 상품에 이름을 올렸다.

이외에도 ‘최유라쇼’는 ‘다이슨’, ‘블루에어’ 등 론칭 당시 국내에서 생소했던 글로벌 프리미엄 가전 브랜드의 판매를 최초로 진행했고 ‘동트는 농가(누적 판매 17만 세트)’, ‘청도 반건시(누적 판매 9만2000세트)’ 등 국내 지역 특산품 발굴에도 앞장서 지역 농산물 판로 확대에도 기여했다.

롯데홈쇼핑은 ‘최유라쇼’ 10주년을 맞아 7일, 고객 감사 이벤트 및 특집 공개방송을 진행한다. 우수 고객 100명을 초청해 최유라 씨와 함께 10년 동안의 히스토리를 공유하며 저녁 식사를 함께하는 소통의 시간을 가진다. 이후 당일 최초로 진행되는 ‘최유라쇼’ 공개 생방송 참여 기회도 제공한다.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기술을 활용한 상품 설명은 물론 고객 체험존을 운영해 이색적인 특집방송을 진행할 예정이다.

황범석 롯데홈쇼핑 상품본부장은 “’최유라쇼’가 고객들과 높은 유대감으로 어느덧 10년을 맞이하며 업계에서 최장수 프로그램으로 자리잡았다”며 “트렌드를 선도하는 최유라쇼가 앞으로도 전문적인 상품 정보와 방송 노하우로 고객들과 지속적인 공감대를 형성하며 진정성 있는 방송을 선보일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