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건강 칼럼] 아토피치료, 원인 파악해 가려움증부터 진정시켜야

공유
0


[건강 칼럼] 아토피치료, 원인 파악해 가려움증부터 진정시켜야

center
인스턴트 음식이나 유제품, 밀가루, 고열량 고지방 음식 등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하고 나서 피부열감과 함께 가려움이 악화된다면 아토피를 의심해 봐야 한다. 고운결한의원 분당점 이시우 원장. 사진=고운결한의원 분당점
인스턴트 음식이나 유제품, 밀가루, 고열량 고지방 음식 등 자극적인 음식을 섭취하고 나서 피부열감과 함께 가려움이 악화된다면 아토피를 의심해 봐야 한다.

주로 유아기나 소아기에 시작되는 만성 재발성의 염증성 피부질환인 아토피는 가려움증을 동반한 피부건조증, 습진이 주요 증상이다. 유아기에는 얼굴과 팔, 다리 등에 습진으로 나타나지만 소아기가 되면 팔이 굽혀지는 부분과 무릎 뒤쪽 등 피부가 접히는 부분에 습진이 발생한다.

피부 건조가 가려움증을 유발해 더욱 아토피 증상을 악화시키는데 낮에는 간헐적으로 간지럽다가도 초저녁이나 한밤중에 증상이 심해져 긁다보면 습진성 피부병변이 발생한다. 이런 병변이 진행되면서 또다시 가려움증을 동반해 병변이 커지는 악순환을 반복한다.

아토피의 발병원인은 아직 확실하게 알려져 있지 않다. 산업화로 인한 환경공해, 식품첨가물이나 집먼지 진드기 등의 알레르기를 일으키는 원인물질이 환경적 요인으로 작용할 수도 있고, 가족력 같은 유전적 요인 역시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밖에 면역학적 이상, 피부보호막 이상 등이 주요 원인으로 생각된다.
아토피는 원인이 매우 다양한 만큼, 보이는 증상과 보이지 않는 내·외부적 요인까지 자세히 살펴 치료에 임해야한다. 아토피를 치료하기 위한 개개인의 진단과 치료법은 모두 다르기 때문에, 객관적이고 정확한 진단기준을 통해 치료계획을 수립한 이후 나에게 맞는 맞춤형 체질한약처방이 되어야만 아토피는 호전될 수 있다.

먼저 쿼드더블진단과 RGB진단을 통해 개인의 체질, 피부의 상태를 정확하게 진단해야 한다. 아토피의 경우 열 진정과 염증 개선을 동시에 진행해 가려움을 완화시켜야 하며, 2차 감염이 발생했다면 연고 등의 외용치료가 병행되기도 한다.

특히 현재 몸 상태에 맞춰 병행되는 외용치료제의 경우 황금, 황련, 적소두 등의 천연약재에서 추출한 콤플렉스성분이 함유되어 있어 피부를 진정시키고 염증을 완화시키는 데에 도움을 준다.

요즘처럼 일교차가 심한 환절기. 기후의 영향을 받지 않는 건강한 피부를 갖기 위해서는 한의원에서의 치료 외에도 휴식이나 취미 생활을 통한 스트레스 관리, 금연, 금주 등이 필수다. 특히 소아 아토피의 경우 아이의 성장 뿐만 아니라 학령기 집중력 저하로 인해 학업성취도도 떨어질 수 있으니 방치하지 말고 적절히 대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 도움말 : 고운결한의원 분당점 이시우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