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생명보험 해약 44%, 경제 사정 때문… 돌려받은 납입금은 70%

공유
0


생명보험 해약 44%, 경제 사정 때문… 돌려받은 납입금은 70%

center


생명보험을 해약한 소비자 가운데 44%가 경제적 어려움 등 '경제적 사정'으로 보험을 해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한국소비자원이 2016년 6월부터 올해 6월까지 생명보험을 해약한 경험이 있는 30∼60대 소비자 500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 따르면 44%인 220명이 경제적 어려움이나 목돈 필요, 보험료 납입의 어려움 등 '경제적 사정'으로 보험을 해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보장범위가 부족해서'라는 응답이 15.6%, '설계사의 설명과 다른 불완전 판매 때문'이라는 응답이 10%였다.

해약자들의 보험 유지 기간은 평균 5.05년이었고 1인당 평균 1.4건의 보험을 해약했다.

질병보험 해약이 27.2%로 가장 많았고 사망보험(25.2%), 저축성보험(21.6%), 변액보험(20.4%) 등 순이었다.

해약 전 납입한 보험료는 평균 581만3000원이었지만 해약 후 69.7%인 평균 405만9000원을 돌려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