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우리은행 독일 DLF, 원금 100% 회복

공유
0


우리은행 독일 DLF, 원금 100% 회복

center
우리은행이 판매한 독일국채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가 독일 국채 금리 상승에 따라 원금회복과 함께 수익구간에 진입하고 있다. 사진=백상일 기자
우리은행이 판매했던 독일국채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가 원금손실 위험을 벗어나 100% 회복구간에 진입했다.

8일 우리은행에 따르면 오는 12일과 19일 만기가 돌아오는 DLF가 지난 7일 기준으로 모두 원금을 회복했다. 잔여 상품도 현재 추세가 이어지면 원금회복은 물론 수익도 발생한다.

우리은행이 판매한 DLF는 독일 국채 금리 -0.30%를 기준으로 0.01%포인트 하락할 때마다 약 3%의 손실이 발생한다. 이같은 구조로 지난 9월 말 만기가 돌아온 DLF는 원금의 대부분이 손실을 입기도 했다.

그러나 독일 국채 금리가 상승하면서 원금 회복을 넘어 수익도 발생하게 됐다. 지난 7일 기준 독일 10년물 국채 금리는 약 -0.29%였으며 12일 만기 우리은행 DLF 고객들은 원금과 함께 약 2.2%의 수익이 예상된다. 19일 만기 고객의 예상 수익률은 약 2.3%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미중 무역분쟁 완화와 영국 브렉시트 재협상 합의 등 글로벌 금융시장 투자심리 개선으로 독일 국채금리도 상승세로 전환했다”며 “불확실성이 제거되면서 잔여상품이 모두 원금을 비롯한 수익구간에 진입했다”고 밝혔다.

관계자는 또 “앞으로 금융감독원 분쟁조정위원회 조정결정 시 원만하고 적극적인 해결을 위해 신속한 피해보상 노력과 재발방지를 위해 자산관리체계를 혁신할 계획”이라며 “투자숙려제도와 고객 철회제도 신설 등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