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알파벳 이사회, 구글 경영진의 사내 부적절한 관계 조사

공유
0


[글로벌-Biz 24] 알파벳 이사회, 구글 경영진의 사내 부적절한 관계 조사

center
구글 모기업 알파벳 이사회가 전현직 임원의 사내 성희롱과 성적 부정행위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DB
구글 모기업인 알파벳의 이사회가 전·현직 임원의 사내 성희롱과 성적 부정행위 등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고 미국 CNBC 방송이 8일(현지시간) 전했다. CNBC에 따르면 알파벳 이사회는 이 사안을 검토할 독립적인 소위원회를 조직하는 한편 조사를 지원할 법무법인을 고용했다.

조사 대상에는 사내 불륜으로 혼외자를 낳은 것으로 지목된 데이비드 드러먼드 알파벳 최고법률책임자(CLO) 겸 수석 부사장의 사례가 포함됐다.

기혼자인 드러먼드는 같은 법률 부서에서 일하던 전 구글 직원 제니퍼 블레이크와 불륜 관계를 맺어 혼외자를 낳았고, 아이 양육에 대한 논의마저 거부했다고 제니퍼는 주장해왔다.

드러먼드는 구글의 개국 공신 같은 인물이다. 구글이 스타트업이었던 시절 그가 다니던 법무법인은 그에게 구글 창업자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을 소개하며 이 회사를 담당하도록 했고, 드러먼드는 구글의 기업공개(IPO)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그는 2002년 회사의 첫 번째 외부 변호사로 근무를 시작한 후 구글에 합류했으며 2015년까지 모회사 알파벳의 최고 법률 책임자가 될 때까지 기업 개발 부사장으로 재직했다.

그는 재직 당시 공공 정책, 인수합병, 홍보 커뮤니케이션을 담당하는 글로벌팀을 이끌었으며 알파벳의 투자 부문 GV(구 구들 벤처)와 캐피털 G에서 수석 역할을 수행했다.

드러먼드의 불륜 의혹은 지난해부터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제기됐으나 알파벳은 이에 대해 침묵해왔다. 알파벳은 "제니퍼 외에 구글이나 알파벳에서 일하는 다른 사람과 관계를 시작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드러먼드는 전처와 이혼한 뒤 올해 9월 36살의 다른 구글 여직원인 코린 딕슨과 결혼했다.

앞서 올해 1월 알파벳 주주들은 알파벳 이사회가 임원들의 성적 부정행위 은폐에 책임이 있다며 소송을 제기했다. 소송에서는 앤디 루빈 전 구글 수석부사장에 대한 성폭력 의혹이 제기됐지만 그는 9000만 달러(약 1044억 원)의 퇴직금을 받고 회사를 그만뒀다.

루빈은 시장 점유율 1위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로 불리는 인물이다.


김지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ienns@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