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글로벌이코노믹

[글로벌-Biz 24] "바보야, 문제는 무상교육 여부가 아냐, 취업 인력 양성이 핵심이라고!"

공유
0


[글로벌-Biz 24] "바보야, 문제는 무상교육 여부가 아냐, 취업 인력 양성이 핵심이라고!"

IT업종 호황으로 최근 3개월간 90만개 일자리 창출됐지만 인력 부족
졸업생 노동시장에 원활하게 진입할 수 있도록 돕는 대학 교육 절실

center
미국 CNBC방송은 8일(현지시간) 대학생들을 위한다면 무상 교육에 대한 논쟁을 잊고, 미래의 인재를 배출하는 내용으로 대학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 정보통신(IT) 업계 일각의 주장을 소개했다. 자료=글로벌이코노믹
미국 다수의 대학생들은 수만 달러의 학자금 대출금으로 학교생활을 시작하는 경우가 많다. 대부분 졸업하면 학자금 대출금 상환으로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는다.

내년 대선을 앞두고 민주당 후보들을 중심으로 대학 무상 교육 공약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이런 배경도 작용했다.

미국 CNBC방송은 8일(현지시간) 대학생들을 위한다면 무상 교육에 대한 논쟁을 잊고, 미래의 인재를 배출하는 내용으로 대학 개혁이 이뤄져야 한다는 정보통신(IT) 업계 일각의 주장을 소개했다.

이 매체에 따르면 최근 지난 3개월 동안 미국에서는 91만8000개의 신규 IT 일자리 채용 공고가 등록됐다. IT 업계의 성장과 달리, 이에 대한 적절한 인력 공급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

미래 전망도 비슷하다. 2030년까지 숙련된 노동자에 대한 세계적인 공급은 업계의 수요를 맞추지 못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공급 가능할 것으로 예상되는 인력 8520만 명보다 수요가 더 많을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런 전망을 바탕으로 하면 공급 미달로 인한 미국 기업의 매출 손실액은 1조748억 달러(약 1245억 원)에 달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전체 경제의 약 6%에 해당하는 수치이다.

업계는 이러한 수요와 공급 불일치 등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대학 교육의 개혁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다.

대학 교육이 학생들의 미래를 상정하면서 잠재적 고용주들과 대학의 상호 이익을 조화시키려는 노력을 통해 구현돼야 한다는 제안이다.

대학이 졸업생들의 미래를 사실상 보장하려는 노력을 펼쳐야 한다는 것이다. 미래 보장은 취업 등을 통해 달성될 수 있다.

분명한 점은 학자금 대출 문제를 해결한다고 해서 학생들의 미래가 나아진다는 보장이 없다는 것이다. 학생들의 미래는 고급 인력으로 거듭나면서 더 밝아질 수 있다는 게 이 매체의 주장이다.

그동안 미국 대학 교육은 학교 당국과 학생과 기업 사이에 기대를 일치시키지 못했다.

CNBC는 미국 대학 교육의 개혁을 위해서는 혁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NBC의 주장은 이렇다. 우선 연방정부가 대학이 졸업생들의 취업 등에 더 비중을 두도록 지도해야 한다.

학생들의 취업 가능성에 대학이 얼마나 돕는지 등도 대학 평가에 반영될 수 있다. 정보를 공유하고 기업들의 대학 교육 기여 방안을 찾아야 한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